"세포·유전자치료제 혁신, '차바이오'서 시작한다"
'Global Forum on Future Medicine' 성료…희귀·난치질환 치료 가능성 제시
입력 2023.10.27 13:26 수정 2023.10.27 13:2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전 세계 수백만명의 사람들에게 희망을 준 재생의학이 최근 획기적으로 발전했다. 우리는 이 새로운 분야에 중요한 의학적 발견과 혁신을 목격하면서 의료 혁명이라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차바이오그룹은 인류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협력해, 의료 혁명과 인류 건강 증진에 앞장서겠다.”

차 종합연구원 윤호섭 원장이 27일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에서 개최한 ‘Global Forum on Future Medicine 2023’에서 개회사를 발표하고 있다.©약업신문

차 종합연구원 윤호섭 원장은 27일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에서 개최한 ‘Global Forum on Future Medicine 2023’에서 차바이오그룹의 미래 목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이번 포럼은 차바이오그룹의 연구와 임상 성과를 소개하고, 세포·유전자치료제와 재생의학 분야를 선도하는 세계 석학들의 최신지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면서 "이번 포럼이 국내를 넘어 미국, 일본 등 선진국 연구진들과 전략적으로 협력하며 글로벌 협업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선 세포·유전자치료(CGT) 분야 석학들이 최신 연구현황을 공유하고, 국내 제약·바이오기업과 협회, 정부 관계자 등 400여명이 모여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포럼은 1부 ‘줄기세포와 재생의학 관련 최신 연구결과’, 2부 ‘세포·유전자치료제의 임상적용’, 3부 ‘재생의학 분야의 규제와 오픈이노베이션 기회’를 주제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히로미츠 나카우치(Hiromitsu Nakauchi) 미국 스탠퍼드대 유전학 교수 △슈크라트 미탈리포프(Shoukhrat Mitalipov) 미국 오리건 보건과학대학 교수 △카츠히토 하야시(Katsuhiko Hayashi) 일본 오사카대 교수 △이동률 차 의과학대 교수 △마사요 타카하시(Masayo Takahashi) 일본 비전케어 대표 △성영제 분당차병원 안과 교수 △송지환 차 의과학대 교수 △유종만 차 의과학대 교수가 발표했다.

미국 스탠퍼드대 유전학과 히로미츠 나카우치(Hiromitsu Nakauchi) 교수.©약업신문

특히 줄기세포를 이용한 인체 장기 제조와 노화방지 연구가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히로미츠 나카우치 교수는 현재 연구 중인 이종(異種) 간 장기 제작과 이를 활용한 희귀질환 치료가 일본 정부가 법을 제정할 정도로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동률 교수는 체세포복제줄기세포로 만든 중간엽세포로 여성난소노화를 억제하고 가임력을 증진하는 연구에 대해 발표했다. 이 교수는 “난소 건강이 여성 생식력과 직접 연관이 있다며, 줄기세포를 활용해 난소 기능과 건강을 보존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부에서는 ‘세포·유전자치료제의 임상 적용’을 주제로 △히데유키 오카노(Hideyuki Okano) 일본 게이오대 의과대학 교수 △한인보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교수 △김광수 미국 하버드대 의과대학 교수 △김주평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교수 △스티브 그레이(Steven Gray) 미국 텍사스대학교 사우스웨스턴메디컬센터 교수 △앤드류 고(Andrew Ko) 미국 텍사스대학교 사우스웨스턴메디컬센터 교수 △캐시안 위(Cassian Yee) MD 미국 앤더슨 암센터 교수 △임재준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발표했다.

이 가운데 줄기세포로 척수손상, 파킨슨병 등 난치성 질환을 치료하는 가능성을 제시하는 발표가 주목을 받았다.

히데유키 오카노 교수는 “현재 척수손상 환자를 위한 근본적인 치료법은 없다”며 “2022년 세계 최초로 척수손상으로 사지를 움직일 수 없는 환자에게 iPS 유래 신경세포를 이식하는 임상 시험을 진행 중으로, 효과적인 치료법을 개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인보 교수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만성 요통 치료 연구에 대해 발표했다. 한 교수는 “차바이오텍이 개발 중인 탯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한 퇴행성 요추 추간판으로 인한 만성 요통 세포치료제 '코드스템-DD'(CordSTEM-DD)’가 상용화되면 기존의 진통제, 비수술요법 등의 보존요법에 실패한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방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발표했다.

김광수 교수는 파킨슨병 환자의 피부 세포를 역분화시켜 유도만능줄기세포(iPSC)로 만든 뒤 다시 도파민 신경세포로 분화해 뇌에 이식, 세계 최초로 파킨슨병 치료에 성공한 내용을 발표했다. 김주평 교수는 세계 최초로 태아 중뇌 조직 줄기세포에서 유래한 도파민 신경전구세포를 파킨슨병 환자에게 투여해 안전성과 운동능력 향상을 확인한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차바이오그룹이 27일 개최한 ‘Global Forum on Future Medicine 2023’ 현장.©약업신문

3부에서는 ‘재생의학 분야의 규제와 오픈이노베이션 기회’를 주제로 △최미라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세포유전자치료제과장 △신이치 노다(Shinichi Noda)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 재생의료심사부 심사관 △야스시 카이지(Yasushi Kajii) 일본 다케다제약 iPark 연구개발총괄책임 △이쿠오 하야시(Ikuo Hayashi) LINK-J 이사 △우정훈 BW 바이오메드 LLC 대표가 발표했다.

최미라 과장은 ‘한국 식약처의 첨단 바이오의약품 규제 및 개발 지원 현황’을 주제로 정부가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첨생법) 발효 후 3년 간 바이오의약품 발전을 위해 어떤 지원책을 펼쳤는지 설명했다.

해외 사례에 대한 공유도 이어졌다. 신이치 노다 심사관은 일본 재생의료의 규제와 현황에 대해, 야스시 카이지 iPark 연구개발총괄책임은 다케다제약과 교토대학 iPS세포연구소(CiRA)와의 공동연구 프로그램인 T-CiRA의 진행사항 등 iPARK가 펼치고 있는 이노베이션 전략을 발표했다.

일본의 생명과학협회라 할 수 있는 ‘라이프 사이언스 이노베이션 네트워크 재팬(LINK-J)’의 이쿠오 하야시 이사도 일본 생명과학 생태계의 조성 및 육성 정책에 대해 발표했다. 아울러 우정훈 대표는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의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주제로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의 성공 요인과 국내 산업계에 바라는 사항에 초점을 맞췄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세포·유전자치료제 혁신, '차바이오'서 시작한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세포·유전자치료제 혁신, '차바이오'서 시작한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