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경험자 87%, 심리지원 비대면 진행…대상자도 미파악
정춘숙 의원 “하루빨리 현황을 파악하고, 대면 심리지원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입력 2023.10.25 16:3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 

이태원 참사 경험자의 87%가 참사 발생 이후 정부가 실시한 심리지원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이달 1일 기준 정부가 소재를 파악하고 있는 참사 경험자 591명 중 87%인 515명이 비대면 심리지원(전화상담)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이달 1일 기준 유가족, 부상자, 부상자 가족, 목격자가 대면 상담을 받은 내역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각각 △6.7%(210명 중 14명) △3.3%(91명 중 3명) △5.3%(19명 중 1명) △7%(71명 중 5명)에 불과해 대면 상담이 거의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이 받은 대면 상담과 비대면 상담을 모두 포함한 1인당 상담횟수 역시 유가족, 부상자, 부상자 가족, 목격자가 각각 △3.7회(201명 773회) △2.3회(91명 209회) △2.4회(19명 45회) △2회(71명 145회)에 불과했다. 전체적인 상담횟수 역시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대면과 비대면을 모두 포함한 1인당 상담횟수가 부족한 것은 이들이 모일 수 있는 최소한의 공간조차 정부가 제공하지 않았다는 것. 그로 인해 심리지원 서비스 접근에 어려움을 경험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춘숙 의원은 의료비 치료 지원 대상자 320명 중 사망자, 유가족, 부상자가 각각 몇 명인지 정부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꼬집었다. 사망자 169명의 가족 구성원이 3명이라고 가정할 경우, 추정 유가족 수는 약 507명으로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210명을 훨씬 뛰어넘기 때문이다.

소방·경찰·의료 등 대응인력까지 포함하면 참사 경험자 수는 훨씬 많아질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태원 참사가 1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정확한 수조차 파악하고 있지 못하고 있어 미파악 인원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정춘숙 의원은 “이태원 참사는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도심 한복판에서 우리 가족, 이웃, 친구가 유명을 달리한, 세월호 참사 이후 최대 사망자가 발생한 재난”이라며 “지금이라도 하루빨리 참사 경험자 수를 파악하고, 대면 방식의 심리지원을 시작으로 치료 및 관리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이태원 참사 경험자 87%, 심리지원 비대면 진행…대상자도 미파악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이태원 참사 경험자 87%, 심리지원 비대면 진행…대상자도 미파악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