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포스트 팬데믹 대비 ‘몽골’ 감염병대응 협력 강화
몽골 내 유행 감염병 ‘항생제 내성균’ 정보 수집‧분석 기관 다음달 2일까지 모집
입력 2023.10.24 06:00 수정 2023.10.24 06:0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질병청은 다음달 2일까지 ‘몽골 감염병대응 공조강화사업’을 운영할 민간위탁기관을 모집한다고 최근 공고했다. ⓒ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이 몽골 내 유행하는 세균 감염증의 항생제 내성균 정보를 수집하는 등 몽골과 감영병대응 공조강화사업을 추진할 연구기관을 모집한다.

질병청 세균분석과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몽골 감염병대응 공조강화사업’을 운영할 민간위탁사업 수행기관을 다음달 2일까지 모집한다고 최근 공고했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국제사회의 보건‧방역 체계 협력 논의가 활발해지면서, 공조 필요성이 높은 아시아 보건취약국을 선정해 감염병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추진한다.  

특히 몽골은 우리나라와 교류가 활발한 중국과 러시아 사이에 있는 내륙국가로, 국내 영향력이 높아 우선순위 협력국가로 선정했다. 중국, 러시아 외에도 다양한 국가와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어 신뢰높은 국제 감염병 감시정보‧자원 확보가 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몽골 감염병 질환은 결핵 등 호흡기 감염이 62%로 가장 많았고, 성매개감염 21.5%, 장내감염 13.0% 순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현재 몽골 의료시스템의 한계로 항생제 사용에 대한 우려와 오남용으로 인한 항생제 내성균 출현 및 증가에 대한 대응체계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질병청은 항생제 내성균이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세계 공중보건의료에 심각한 위협으로 대두돼 포스트 팬데믹으로 지목됐다고 전했다. 한국, 중국,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중위도에 위치한 국가의 항생제 내성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 추세를 보인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질병청은 우리나라 감염병 진단기술과 역량을 몽골에 적용‧지원해 주요 감염병의 병원체 자원을 확보하고 분석 활용함으로써, 감염병 항생제 내성 관련 이슈를 선도하고 대응 공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의 주요 내용은 △몽골 내 유행 세균 감염증의 항생제 내성 정보 수집 △항생제 내성 감염증 원인 병원체 특성분석 △몽골과 전세계 유행 항생제 내성균 간 연계성 비교 분석 등이다.

이를 위해 현지 참여기관 확보와 사업 활성화를 위해 세균 감염증 및 항생제내성 교육을 지원하고, 살모넬라‧캄필로박터‧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CRE) 등 원인 병원체 정보 수집과 항생제 내성 정보를 확보해야 한다. 또한 주요 항생제인 세펨계‧퀴놀론계‧카바페넴계 등의 내성균을 확보‧선별해야 한다. 해외에서 유행하는 세균 감염증의 항생제내성을 파악해 국내로 유입되는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항생제 내성균을 비교분석하기 위해서다.

사업 수행기간은 12개월이며, 소요예산은 5억원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질병청, 포스트 팬데믹 대비 ‘몽골’ 감염병대응 협력 강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질병청, 포스트 팬데믹 대비 ‘몽골’ 감염병대응 협력 강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