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바이오로직스, 가나 DEK와 ‘경구용 콜레라 백신 완제 생산’ 기술이전 협약
아프리카 국가 현지서 생산된 경구용 콜레라 백신 공급
입력 2023.09.05 16:1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왼쪽부터)가나 DEK 매니징 디렉터 Kofi Nsiah-Poku, 유바이오로직스 부사장 민경호, IVI 관계자.©유바이오로직스

유바이오로직스(대표 백영옥)는 국제백신연구소(이하 ‘IVI’)와 함께 서아프리카에 있는 가나 백신 제조 전문 회사 DEK Vaccines Ltd.(이하 ’DEK사’ )와 경구용 콜레라 백신(이하 ’OCV’) 현지 원액 공급 및 완제 생산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지구 온난화에 따른 가뭄, 홍수 등으로 식수가 오염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콜레라가 창궐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아프리카에서는 콜레라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이번 DEK사 기술이전을 통해 아프리카 전역에 OCV를 보급함으로써 콜레라 백신 부족 해소에 일조할 계획이다. 특히 DEK사는 OCV를 유니세프 공급이 아닌, 가나 및 인근 아프리카 국가별 보건부(MOH)에 공급할 계획으로 유바이오로직스의 기존 공급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IVI는 이번 협약에서 두 회사의 성공적인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하여 완제 공정과 스케일업 생산 지원, 백신 제조 역량 강화를 위한 지식 및 기술이전 교육, 개발 및 생산을 위한 현지 역량 강화, 허가를 위한 규제 당국의 협조 등 중책을 맡았다.

백신 제조 전문 회사인 DEK사는 가나에 백신 완제 시설 구축을 통한 백신 주권 확보 목적으로 가나의 주요 제약사인 Kinapharma가 2021년 설립했다. 본 협약 체결 후 유바이오로직스가 콜레라 백신 원액을 공급하고 DEK사가 완제를 담당하게 되며, 공급 가능 시점은 25년 말 또는 26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콜레라 백신 기술이전은 아프리카 지역 내에 공중 보건에 이바지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면서 "원액 공급에 따른 매출 발생은 물론 및 완제 생산에 대한 기술이전 마일스톤 등을 받게 됨으로써 회사 수익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유바이오로직스, 가나 DEK와 ‘경구용 콜레라 백신 완제 생산’ 기술이전 협약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유바이오로직스, 가나 DEK와 ‘경구용 콜레라 백신 완제 생산’ 기술이전 협약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