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학연구재단 BCC 최우수상 '플랜비포유'…'레드진·메디아크'도 수상
바이오헬스 혁신 경연대회…‘마크헬츠’ ‘앤트’ 등도 본선 올라
입력 2023.08.21 06:00 수정 2023.08.22 17:4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미래의학연구재단이 개최한 ‘바이오헬스 혁신 경연대회’에서 신경심리검사 자동 판독 솔루션을 개발한 ‘플랜비포유’가 1위(최우수상)를 차지했다. 2위(우수상)와 3위(장려상)는 인공혈액을 개발하는 ‘레드진’과 차세대 mRNA 백신 전달체 개발 기업 ‘메디아크’가 선정됐다.

미래의학연구재단이 18일 서울 동대문구 노보텔 엠베서더 동대문 호텔에서 개최한 '제4회 바이오헬스 혁신 경연대회 및 총회'에서 플랜비포유, 레드진, 메디아크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왼쪽부터) 메디아크 김세나 대표이사, 플랜비포유 정우진 연구소장, 미래의학재단 전승호 이사장, 레드진 박갑주 대표이사.©약업신문

미래의학연구재단은 지난 18일 서울 동대문구 노보텔 엠베서더 동대문 호텔에서 '제4회 바이오헬스 혁신 경연대회 및 총회(The 4th BCC in 2023, FMI’s 4th Biohealth Innovation Competition & Congress)'를 개최했다.

재단 전승호 이사장은 “바이오헬스 혁신 경연대회는 산학연과 벤처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지식을 공유하고, 미래의 의료와 생명과학 분야를 선도하는 데 발판을 마련하고자 기획했다”고 밝혔다.

바이오헬스 혁신 경연대회는 공모를 통해 참가 기업을 모았고,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6개 기업이 이날 경연대회에서 기업 발표를 진행, 8인의 전문가가 평가를 해 최종 우승 기업과 2위, 3위 기업을 발표했다. 

미래의학연구재단은 2016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미래 의학 및 생명과학 분야의 성장 도모를 목적으로 인가받은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재단은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 연구자를 위한 연구 지원 및 창업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재단은 △줄기세포생물학 기반 기초연구 △나노바이오테크놀로지 기반 첨단기기 및 약물 융합임상연구 △첨단바이오의약품 및 의료기기 △빅데이터 및 AI 활용 미래의학 융합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하고 있다.

플랜비포유 김기웅 대표이사가 19일 미래의학연구재단이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  제4회 바이오헬스 혁신 경연대회 및 총회에서 본선 기업 발표를 진행 중이다. ©미래의학연구재단, 약업신문

플랜비포유는 신경심리검사 자동 판독 솔루션 ‘ReadSmart4U(리드스마트포유)’ 개발을 인정받아 1위에 선정됐다. ReadSmart4U는 신경심리검사 결과를 판독하고 보고서를 작성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인 자동 판독 솔루션이다. 통상적으로 신경심리검사 후 결과가 도출되기까지 90분이 걸렸으나, ReadSmart4U를 사용하면 5분 이내에 완료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플랜비포유 김기웅 대표이사는 “신경심리검사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현재 이를 전문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여건은 매우 부족하다”면서 “2017년 진행된 신경심리검사 수는 약 3만건이었고, 2020년에는 40만 건으로 10배를 넘는 폭발적인 증가를 보였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고령화로 인해 치매 등 뇌 질환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고, 국민의 치매 예방 인식이 향상된 데다 건강보험이 적용돼 신경심리검사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 공급 부족은 더 심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ReadSmart4U는 이번 경연대회 심사에서 세계 최초의 신경심리검사 자동 판독 솔루션으로 경쟁 제품이 없는  점이높은 평가를 받았다. ReadSmart4U는 임상시험을 통해 정확성과 효과 검증까지 마쳤다.

김 대표는 “특히 ReadSmart4U는 뛰어난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면서 “신경심리검사 수가의 약 4% 수준의 낮은 판독 단가로 조기 시장 침투와 더불어 표준화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레드진 박갑주 대표이사.©약업신문

2위를 차지한 레드진은 유전자교정 및 줄기세포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혈액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레드진은 특히 난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인간 역분화줄기세포(iPSC)와 골수세포(Bone Marrow)로부터 인공 배양적혈구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레드진 박갑주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헌혈량이 감소하면서 글로벌 인간 혈액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면서 “2032년에는 시장 규모가 2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인공혈액은 대량생산이 가능해 시장 경쟁력이 높고, 특히 장기간의 유통기한과 안전한 무균 혈액은 전 세계적으로 부족한 혈액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아크 김세나 대표이사.©약업신문

메디아크는 3위로 선정됐다. 메디아크는 차세대 mRNA백신 전달체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감염병과 항암 백신 및 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특히 메디아크가 개발한 ‘Metal-Organic Frameworks(MOFs)’ 기반 하이브리드 나노입자 전달 플랫폼 기술'은 감염병과 종양 치료·예방을 위한 mRNA와 유효 약물을 체내 전달할 수 있는 신규 전달체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MOFs는 금속과 유기물이 격자 형태로 결합한 신소재 구조체를 말한다.

메디아크 김세나 대표이사는 “메디아크 mRNA 백신 전달체 ‘ARK-VAC(ACCURRIER)’는 기존 백신에 많이 사용되는 전달체 LNP(Lipid nanoparticles, 지질나노입자) 대비 생산 단가가 저렴하고, 대량생산 및 동결건조 제형 개발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특히 ARK-VAC가 PEG(Polyethylene glycol) 성분이 배제돼 아나필락시스 쇼크 우려가 없는 안전성 높은 전달체라고 강조했다.

전 이사장은 “글로벌 의료바이오헬스 분야는 끊임없이 진화, 발전하고 있다”면서 “재단은 앞으로도 국내 바이오헬스 창업 생태계가 경쟁력이 강화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비전을 키울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 데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경연대회에는 수상 기업 외에  ‘마크헬츠’(대표이사 이승민), ‘앤트’(대표이사 이상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서정화 기금교수가 본선에 올랐다. 

마크헬츠는 아데노연관바이러스(AAV, Adeno-associated virus) 전달체의 효율과 안정성을 높인 ‘MAAV'를 개발, 고도화 작업을 진행 중이며, 앤트는 바이오, 나노, 화학 분야에 특화된 연구 데이터 통합 기록, 관리 솔루션 랩노트를 개발했다. 서 교수는 뇌파동조화(Brainwave entrainment)와 신경조절(Neuromodulation) 기술을 적용한 디지털 수면제를 개발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미래의학연구재단 BCC 최우수상 '플랜비포유'…'레드진·메디아크'도 수상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미래의학연구재단 BCC 최우수상 '플랜비포유'…'레드진·메디아크'도 수상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