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닉스바이오테크, 나노자임 신약후보 ‘CX301’ CAS 등록
CX301 물질특허 출원과 CAS 등록 완료
입력 2023.08.16 19:0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나노의학 전문 바이오테크기업 세닉스바이오테크(이하 세닉스)는 핵심 파이프라인인 나노자임 신약 ‘CX301’이 물질특허 출원과 동시에 미국화학회의 CAS(Chemical Abstract Service)에 등록을 완료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세닉스에서 개발 중인 CX301은 파이프라인을 구성하는 핵심 플랫폼 기술인 이노서피스™ 테크놀로지를 이용해 합성된 세 번째 (CX111, CX213, CX301) 신규 물질이다. 

세니스에 따르면 이전 파이프라인 물질들과 핵심적인 차별점은 산화세륨 나노자임의 핵심 작동원리는 유지하는 동시에 표면 특성만을 변화시킴으로써 기존과 다른 생체 내 반응을 유도하는 것으로, 다년간의 노하우를 통해 개선된 공정과정을 도입해 사업성을 상승시켰다.

CAS는 화합물, 중합체 등을 기록하는 전 세계 가장 권위 있는 화학물질 등록시스템으로, CAS 등록번호 조회를 통해 화학물질의 정체나 중복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CX301은 그 독창성을 바탕으로 물질특허 출원과 더불어 CAS 신규 등록 번호(2951717-31-8)를 부여받았다. 세닉스는 앞서 CX213을 산화세륨 나노자임 물질 중 전 세계 최초로 CAS에 등록한 바 있다.

세닉스바이오테크 이승훈 대표는 “이번 물질특허 출원과 CAS 등록이라는 성과를 동시에 달성함으로써, 세닉스가 독보적 플랫폼 기술을 확보했음이 드러났다"면서 “CX301이 국제적으로 새로운 화학물질(New chemical entity)임을 CX213과 함께 다시 한번 증명받았으며, FDA 1상 승인을 위한 비임상시험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라고 전했다.

한편 세닉스는 향후 CX301의 물질특허 국제 출원(PCT: Patent Cooperation Treaty 국제특허협력조약)을 진행해,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특허 권리를 확보할 예정이다. CX301은 세닉스 내부 생산 설비를 활용해 대량 양산 체제를 갖췄으며, 임상 약물의 직접 공급을 위한 GMP 승인을 2024년 내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FDA 임상 1상 시험 승인을 위한 임상수탁기관(CRO)들과 비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세닉스바이오테크, 나노자임 신약후보 ‘CX301’ CAS 등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세닉스바이오테크, 나노자임 신약후보 ‘CX301’ CAS 등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