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 CRISPR 유전자가위 특허 수익 사업 본격화
국내 시장 특허수익화 사업 개시 이후 글로벌 확장 예정
입력 2023.06.28 10:0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툴젠(대표 이병화)은 CRISPR 유전자가위 특허수익화 사업 본격 개시됐다고 28일 밝혔다.

툴젠은 국내에서 2016년 9월 CRISPS 원천 기술에 대한 특허 등록 결정을 받은 이래, 분할출원 전략을 통해 추가 특허 등록을 받으면서 원천특허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왔다. 올해 상반기에도 추가로 특허가 등록되면서 현재 7건의 관련 특허가 국내에 등록돼 있다.

또한 툴젠은 대한민국 외에도 미국, 유럽(EU), 중국/홍콩, 일본, 인도, 호주, 싱가포르에서 CRISPR 유전자가위 원천특허가 총 25건이 등록돼 있고, 특히 미국에서는 원천특허로서의 권리범위를 인정받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UC버클리 공동연구진 및 브로드연구소와 각각 선발명자를 가리는 저촉심사(Interference)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1단계인 모션페이즈 (Motion Phase)에서 툴젠이 선순위권리자(Senior Party)의 지위를 확정받으며 각 상대방에게 승리한 상황이다.

현재 진행되는 저촉심사는 ‘진핵세포에서 크리스퍼 유전자가위가 작동하는 발명’에 관한 것으로 치료제개발/종자개발 등에 활용될 수 있어 수조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2023년에는 CRISPR 유전자가위 기술이 적용된 세계 최초의 신약이 규제 당국으로부터 승인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향후 로열티 수령을 기대할 수 있는 등 원천특허의 가치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툴젠의 김유리 IP사업본부장/부사장은 “대한민국에서는 툴젠만이 유일하게 등록된 CRISPR-Cas9 유전자가위 원천특허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UC버클리와 브로드연구소도 한국에서는 원천특허를 확보하지 못한 만큼 대한민국에서 CRISPR 유전자가위 기술을 활용한 연구개발을 통해 사업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툴젠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부사장은 “미국 저촉심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미리 기술이전을 받는다면, 저촉심사 최종판단 후에 기술이전 받는 것보다 현명한 사업적 판단이 될 것”이라라고 기술이전을 고민하는 기업들에게 적극적인 기술이전 협상을 제안했다.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는 “툴젠은 그동안 CRISPR 유전자가위 원천특허 및 응용특허를 바탕으로 몬산토(Monsanto), 써모 피셔(Thermo Fisher), 키진(KeyGene) 등 국내외 유수의 바이오 기업에 18건의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냈다”라며 “앞으로 대한민국, 미국 등에서 CRISPR 유전자가위 원천특허 포지션 우위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특허수익화사업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툴젠, CRISPR 유전자가위 특허 수익 사업 본격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툴젠, CRISPR 유전자가위 특허 수익 사업 본격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