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바이오메딕스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통과"
줄기세포 스페로이드 기반 중증하지허혈치료제 임상 2a상 진행 중
입력 2023.02.12 18:4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에스바이오메딕스(공동대표 김동욱)는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상장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세포치료제 기반 재생의료 전문기업이다. 2가지 원천 플랫폼 기술(FECS™, TED)과 8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를 비롯한 미국·유럽·일본 등 메이저 바이오 마켓에 총 132건의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그중 87건의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지속해서 보완 특허를 출원 중이다.

FECS는 3차원 기능성 스페로이드 구현 기술로, 세포의 기능을 강화해 기존 단순배양 방식으로 만들어진 줄기세포치료제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넘어 근본적인 치료를 가능케 한다. 전 세계 선두로 줄기세포 스페로이드를 이용한 중증하지허혈치료제 임상 2a상을 진행 중이며, 기존 성체 세포 치료제보다 혈관 신생 효과가 월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TED는 국제표준화 배아줄기세포 분화기술로, 고효율 신경전구세포 생산이 가능하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이를 활용해 척수손상과 파킨슨병 치료제를 개발을 위한 임상 1/2a상에 진입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배아줄기세포유래 척수손상 치료제 개발은 미국 바이오기업과 함께 에스바이오메딕스가 선두에 있다. 또 기존 성체세포치료제보다 안정성이 높고 조직 재생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아줄기세포유래 파킨슨병 치료제는 도파민신경전구세포를 만들어 환자에 이식해 근본적 치료를 지향한다. 전 세계 3개 그룹만이 파킨슨병 특이적 도파민신경전구세포를 개발하고 있다.

에스바이오메딕스 관계자는 “세포치료 특화 기술력을 인정받아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한 데 이어 남은 상장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며 “개발 중인 세포치료제 임상 성공에도 최선을 다해 ‘배아줄기 세포 유래 세포치료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에스바이오메딕스의 2대, 3대 주주는 바이넥스(지분율 9%), 메리츠종합금융증권(지분율 5.24%)으로 바이오 및 투자전문 기업과의 상호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에스바이오메딕스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통과"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에스바이오메딕스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통과"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