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셀-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 iPSC 유래 미토콘드리아 재생의료 치료제 개발 MOU
입력 2022.12.09 13:3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왼쪽부터 입셀 주지현 대표와 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 한규범 대표.(사진=입셀)

미토콘드리아 치료제 개발 기업 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와 유도만능줄기세포 대표 기업 입셀은 지난 6일 유도만능줄기세포 유래 미토콘드리아를 이용한 재생의료 치료제 개발을 위한 포괄적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 한규범 대표, 김천형 수석부사장, 입셀 주지현 대표, 남유준 연구개발본부장, 장재덕 생산본부장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증식된 세포 또는 조직에서 분리된 미토콘드리아를 치료제(Mitotherapy)로 개발하고 있는 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와 유도만능줄기세포(iPSC) 유래 세포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입셀은 양 사 전문 지식과 기술력을 합쳐 유도만능줄기세포 유래 미토콘드리아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양 사는 공동 연구를 통해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 미토콘드리아 유전자 변이 질환 치료제 연구 개발 분야의 협력을 이어가며 임상 등급 유도만능줄기세포에서 분리된 미토콘드리아를 이용한 노화 방지 효과 확인 등 비임상 효력 시험에 관해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주지현 입셀 대표이사는 “미토콘드리아 치료제로 이미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통해 임상 2상을 앞둔 미토콘드리아 치료제 대표 기업인 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와 입셀의 임상 등급 유도만능줄기세포 기술이 접목돼 난치성 질환 분야에 새로운 치료 시장을 열어가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규범 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 대표이사는 “유도만능줄기세포에서 분리된 미토콘드리아를 이용해 Unmet need가 높은 질환에 그 효과가 증명된다면 파급력은 매우 클 것”이라며 “서로 다른 양 사의 연구 개발 역량이 합쳐지면 혁신형 치료제 개발에 큰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입셀-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 iPSC 유래 미토콘드리아 재생의료 치료제 개발 MOU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입셀-파이안바이오테크놀로지, iPSC 유래 미토콘드리아 재생의료 치료제 개발 MOU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