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약 자문위원, 성분명처방 끝까지 대응 주문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서 현안 관련 심도 있는 논의
입력 2022.11.21 21:5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서울시약사회(회장 권영희)는 지난 15일 대회의실에서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를 열고 최근 성분명처방 공방과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이번 간담회에는 권영희 회장, 유성호·장은숙 부회장, 노수진 총무이사 등 임원과 박한일·김희중·정병표·문재빈·전영구·김종환·한동주 자문위원이 참석했다.

권영희 회장은 인사말에서 “최근 성분명처방 이슈와 관련해 자문위원들의 고견을 청취하고 서울시약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잡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했다”며 “2000년 의약분업 당시 현장을 지휘했던 자문위원님들의 경험과 현 상황에 대한 지도와 도움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자문위원들은 “코로나19 확진자 대폭증 시기에 동일성분조제를 경험한 국민들이 늘고 건강권과 약에 대한 시민의식이 바뀌어 성분명처방이야말로 국민 건강권과 환자 선택권에 반드시 필요한 제도임을 알릴 수 있는 때가 됐다”며 “약사의 전문성을 살리고 환자의 알권리와 보험재정 절감을 위해서는 성분명처방 외에도 처방전 리필, 의약품 재분류를 통한 일반약 비중 증대 등의 정책이 수반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의사들은 시대적 흐름을 읽지 못한 채 우리나라의 의약품 제조기술을 폄하하고 의약분업을 무시하는 발언을 하고 있으며 성분명처방의 의의를 인식하지 못하는 회원들도 있다”며 “임시이사회, 임시대의원 총회를 개최해 회원들의 중지를 모으고 성분명처방 실현을 위해 끝까지 대응해줄 것”을 주문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서울시약 자문위원, 성분명처방 끝까지 대응 주문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서울시약 자문위원, 성분명처방 끝까지 대응 주문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