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레신, 시리즈 IIB 투자 라운드 유치 성공
'편두통 및 영아 연축 치료제' 임상 연구 본격화
입력 2022.09.28 18:5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신경계 질환 치료용 신약 개발기업 세레신(Cerecin Inc.)이 SK증권과 케이엔티인베스트먼트가 주도한 시리즈 IIB 1차 투자 라운드에서 국내 유수 투자자들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은 편두통 및 영아 연축 (희귀 소아 뇌전증) 치료 관련 진행 중인 CER-0001 임상 연구와 허가 전 핵심 단계에 있는 알츠하이머 CER-0001 임상 연구에 활용될 계획이다. 또한 세레신의 혁신적 신경-대사성 질환 치료제 개발과 파이프라인 확대에도 재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찰스 스테이시(Charles Stacey) 세레신 대표이사는 “자사의 비전을 공유하는 기존·신규 투자자들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획기적 신경-대사성 질환 치료제 제품군을 개발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번 투자 라운드는 신경과학 분야의 발전과 표적 치료 신약 개발에 대한 높은 관심에 힘입어 성공을 거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사는 핵심단계 임상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투자유치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왔는데, 이번 시리즈 IIB가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투자 라운드 성료에 앞서, 세레신은 편두통 탐색치료CER-0001 RELIEF연구의 임상 2상 참가자를 호주에서 모집한 결과 83명이 참가를 확정했다. 세레신은 오는 9월 말 학술회의 발표를 통해 주요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영아 연축 임상 연구에서도 호주 및 싱가포르를 대상국가에 추가하고 임상 2상 참가자를 모집 중이다. 

김기갑 케이엔티인베스트먼트 파트너스 대표이사·세레신 이사는 “작년보다 바이오 기업 가치가 급락하고, 투자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에서 작년에 비해 더 높은 가치로 세레신에 투자할 수 있었던 것은 세레신의 기술력이 그만큼 시장에서 인정받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뇌 신경계 신약개발을 진행 중인 세레신의 알츠하이머 3상 및 편두통 2상과 유소아뇌전증 1상의 잘 마무리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스 위르겐 뵈를레(Hans-Juergen Woerle) 네슬레사이언스(Nestle Health Science) CMO·CSO는 “세레신의 지속적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며 "신경-대사성 질환 분야 전문기업인 세레신의 비전을 높이 평가하는 신규 투자자들과 함께하게 돼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다양한 신경계 질환의 근본 원인이 세포 에너지 및 대사 결핍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세레신은 올바른 방향으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레신은 장기 투자자 네슬레의 초기 투자를 발판으로 지난해 4분기에 4천만 달러(약 572억 원) 규모의 시리즈 II와 IIA 투자 라운드 유치에 성공했다. 시리즈 IIA 투자에는 SK증권, 하나금융투자,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가 참여한 바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세레신, 시리즈 IIB 투자 라운드 유치 성공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세레신, 시리즈 IIB 투자 라운드 유치 성공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