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다계통위축증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개시
KM-819, FAF1 단백질 기능 타깃으로 한 새로운 매커니즘 혁신신약
입력 2022.09.20 09:5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카이노스메드가 파킨슨병 치료제(KM-819)의 미국 임상 2상에 이어 다계통위축증(MSA)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내 임상 2상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뇌 질환 치료제 신약 기업 카이노스메드는 파킨슨병과 유사한 질환인 다계통위축증에 대한 국내 임상 2상을 시작한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임상은 분당차병원에서 진행된다.

카이노스메드가 개발하고 있는 ‘KM-819’는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의 사멸에 관여하는 FAF1(Fas-Associated Factor1)이라는 단백질 기능을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메커니즘의 혁신 신약이다. ‘KM-819’는 FAF1의 과발현을 억제해 신경세포의 사멸을 막고 자가포식(autophagy) 활성을 높여 알파시누클레인(α-synuclein)의 응집을 저해한다.

‘KM-819’는 파킨슨병과 다계통위축증 치료제로 개발 중이며, 미국에서 파킨슨병으로 임상2상을 진행하고 있다. 다계통위축증은 국내에서 진행되며, 지난해 임상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아 환자 모집 등 본격 임상을 준비해 왔다.

다계통위축증은 일부 뇌세포의 사멸로 운동기능을 상실하게 되는 질병으로, 10만 명 중 3~4명에게 발생할 정도로 희귀한 질환이다. 증상은 파킨슨병과 유사하나 그 외 자율신경기능 장애로 인한 기립성 균형감각상실 등이 나타나며, 진행속도가 빨라 발병 후 생존기간이 6~10년에 불과하다.

카이노스메드는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다계통위축증 동물모델에서 KM-819의 알파시누클레인 축적 감소, 운동기능 개선, 생존율 등에서 효과를 보였으며, 부작용은 현재까지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카이노스메드 이재문 사장은 “다계통위축증은 희귀질병으로 병증 진행이 빠르고 약물의 효과를 얻을 수 없어 치료방법이 전무했다”면서 “국내 임상2상을 통해 KM-819의 유효성이 입증되면 곧바로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을 추진하여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카이노스메드, 다계통위축증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개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카이노스메드, 다계통위축증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개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