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의료제품 사용법 통해 안전한 명절 보내세요!"
졸음 유발하는 콧물・비염약 운전중 자제해야
입력 2022.09.08 09:30 수정 2022.09.08 09:3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이 추석 명절 연휴 기간을 안전하고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의약품・의약외품・의료기기 등 의료제품의 안전하고 올바른 사용법 등의 정보를 제공했다.
 
이번에 제공되는 안정정보에는 ▲이동이나 야외활동 시 ▲알레르기성 비염치료제 ▲마스크 ▲진드기기피제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명절 음식 조리·섭취 관련 ▲화상연고 ▲소화제 ▲설사약 ▲건강 관리 의료기기 제품 ▲혈압계 ▲개인용 혈당측정기 ▲개인용 온열기 등이 포함됐다.
 
♦︎알레르기성 비염치료제
일교차가 큰 가을철에 야외 활동을 많이 하게 되면 일시적인 면역력 저하 또는 집먼지진드기·꽃가루·애완동물털 노출 등에 따라 발작성 재채기·맑은 콧물·코막힘 등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이 경우 알레르기성 비염약으로 항히스타민제(세티리진 등 성분) 등을 복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복용 후 졸음이나 진정 작용 등이 나타날 수 있어 장시간·장거리 자동차 운전은 될 수 있으면 피해야 한다.
 
코(비강)에 분무하는 방식으로 사용하는 나잘스프레이(클로르페니라민, 아젤라스틴 등 성분) 제품은 과도하게 사용하면 오히려 코막힘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장기간 사용하는 경우 비강 내 자극이나 점막의 부종을 유발할 수 있어 7일 이상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마스크
추석 명절 이동 시 버스·기차·휴게소 등 실내나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서는 보건용마스크(KF80, KF94)를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마스크는 입자성 유해물질·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 보호, 비말 감염 예방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코로나19 상황인만큼 입자·비말(침방울) 차단성능이 입증된 의약외품 마스크를 착용하고 구매 시 ‘의약외품’ 표시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마스크를 착용할 때는 코와 입을 완전히 덮도록 잘 밀착하는 등 바르게 착용하는 것이 중요한데,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코와 입을 내놓는 경우 등과 같이 잘못된 방법으로 착용하면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없다.
 
다만 마스크 착용 중 호흡곤란·어지러움·두통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개별 공간 등 거리두기가 가능한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고 휴식을 취하며 증상이 완화되면 다시 착용하면 된다.
 
♦︎진드기기피제
진드기 접근을 막거나 쫓아내는 효과(기피 효과)가 있는 ‘진드기기피제’를 구매할 때는 제품 용기나 포장에서 ‘의약외품’ 표시를 확인하고 선택해야 한다.
 
진드기기피제는 성분·제형 등에 따라 사용 나이, 사용 방법, 주의사항이 다를 수 있으니 사용 전에 용기·포장이나 첨부문서에 기재된 용법·용량과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하고 사용하도록 한다.
 
참고로 진드기기피제 성분으로는 ▲‘디에틸톨루아미드’ ▲‘이카리딘’ ▲‘에틸부틸아세틸아미노프로피오네이트’ ▲‘파라멘탄-3,8-디올’ 등이 있다.
 
사용 중 발진이나 가려움이 생기면 충분한 양의 물로 깨끗이 씻어내고, 불편함이 계속되면 의사 또는 약사와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어린이에게 사용하는 경우, 자주 손을 입에 넣거나 손으로 눈을 만질 수 있으므로 손에 진드기기피제를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소매와 긴바지 등을 착용하여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
벌레에 물린 부위를 긁거나 침을 바르면 2차 감염으로 인해 피부염 등으로 악화될 수 있으므로 상처 주위를 청결히 하고 증상에 따라 적절한 성분의 약을 사용해야 한다.
 
벌레에 물린 환부의 가려움과 통증을 없애기 위해서는 ▲‘항히스타민’(디펜히드라민) ▲‘진통·진양·수렴’(살리실산메틸, 멘톨, 캄파 등) ▲‘부신피질호르몬’(히드로코티손, 프레드니솔론 등) 성분이 포함된 액상·겔·크림제 형태의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의약품은 환부에 적당량을 바르는 외용제이므로 눈에 들어가지 않도록 사용 후에는 손을 잘 씻어야 한다.
 
사용 전에 반드시 의약품의 사용기한을 확인 후 사용하고, 사용기한이 지났거나 눈으로 보기에도 변질·변패된 의약품은 즉시 폐기하도록 한다.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체외진단의료기기)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있거나 감염이 의심될 때 식약처에서 허가한 자가검사키트인지 확인하고 구매·사용해야 한다.
 
정확한 측정을 위해서는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하기 전에 손을 깨끗이 씻은 후 건조한 상태로 준비하며, 사용 시 다른 사람들과 충분한 거리를 두고 환기가 잘 되는 공간에서 검사하도록 한다.
 
♦︎화상연고
명절 준비 중 뜨거운 물이나 기름에 의한 화상을 입었을 경우 우선 흐르는 차가운 수돗물로 환부의 온도를 낮추는 응급처치가 필요하다.
 
약간의 발적(빨갛게 부어오름)·부종이 발생한 경미한 화상인 경우 약국에서 진정·항염증 작용이 있는 연고를 구입해 사용할 수 있다.
 
임부 또는 임신 가능 여성은 일부 성분의 연고를 주의해서 사용해야 하므로 사용 전에 의·약사와 상담을 권장하며 의약품의 사용설명서도 꼭 확인하는 것이 좋다.
 
물집이 생기고 진물이 나는 화상의 경우, 감염 우려가 있으므로 물집을 터뜨리지 말고 반드시 의사의 진료를 받도록 한다.
 
화상으로 피부감염증이 발생해 연고를 사용하는 경우, 멸균 장갑 등을 사용하여 연고를 바르고, 2일째 이후에는 전날 바른 연고를 깨끗한 거즈 등으로 닦아내거나 온수로 씻어낸 후 바르는 것이 올바르다.
 
♦︎소화제
과식 등으로 소화불량이 생겼을 때 복용하는 소화제는 ▲음식물을 분해해 소화하기 쉽게 돕는 ‘소화 효소제’(판크레아틴, 디아스타제 등 성분) ▲복부 팽만감을 개선하는 ‘가스 제거제’(시메티콘) 등이 있다.
 
소화제를 복용한 후 발진·심한 가려움증·호흡곤란·위장장애·경련·설사 등이 나타나면 즉시 의사나 약사에게 알려야 한다. 수일간 사용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거나 오히려 악화하는 경우 복용을 중지하고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설사약
설사 또는 묽은 변 증상이 나타나면 설사약(지사제)을 복용할 수 있는데, 여기서 설사약은 ▲장의 연동운동을 감소시켜 설사를 멈추게 하는 ‘장운동 억제제’(로페라미드 성분) ▲장내 독성 물질이나 세균 등을 장 밖으로 빠르게 배출시키는 ‘수렴·흡착제’(비스무트, 디옥타헤드랄스멕타이트 성분) ▲‘정장제’(유산균 성분) 등이 있다.
 
설사와 함께 혈변·심한 복통 등이 나타나면 감염성 설사가 의심되므로 약을 먹기 전에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제품마다 복용 연령, 투여 간격 등이 다르므로 용법·용량에 맞게 복용하고, 설사를 악화시킬 수 있는 카페인 함유 음료, 술, 조리하지 않은 날 음식, 자극성이 강한 음식의 섭취를 피해야 한다.
 
무엇보다 가을철 식중독을 피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등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혈압계
혈압계는 제품별로 측정 부위와 사용 방법이 다르므로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제품별 사용 방법에 따라 올바르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혈압을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해서는 혈압을 측정하기 1시간 전부터는 커피 등 카페인 음료를 마시지 말아야 하고, 측정 15분 전부터는 담배를 피우지 않아야 하며, 적어도 1~2분간 안정을 취한 후 측정하면 더 정확하게 혈압을 측정할 수 있다.
 
아침과 저녁에 1분 간격으로 2회씩 총 4번을 측정하고 아침에는 고혈압약 복용 전, 저녁에는 잠들기 전에 측정한다.
 
또한 혈압을 상승시키는 성분이 들어 있는 감기약 등을 복용하고 있는 상태에서는 정확한 혈압 측정이 어려울 수 있으니 염두해야 한다.
 
♦︎개인용 혈당측정기
개인용 혈당측정기는 개인이 가정에서 간편하게 혈당 수치를 검사하고 혈당 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사용하는 의료기기로, 제품별로 사용법, 측정 결과에 영향을 주는 물질의 종류, 보관·작동 조건 등이 다양해 사용 전 사용설명서를 숙지해야 한다.
 
혈당 측정 검사지는 사용 전에 반드시 유효기간을 확인해야 하고, 채혈 전 손에 묻은 이물질은 깨끗이 씻어낸 후 완전히 건조해 오류를 줄이도록 해야 한다.
 
측정 결과는 측정하는 신체 부위, 섭취한 음식물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혈당값이 평소와 다를 경우에는 반드시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개인용 온열기
근육통의 완화를 위해 종종 사용하는 개인용 온열기는 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사용 시 액체가 닿거나 가연성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특히 당뇨병성 신경병증이나 척수손상으로 감각이 저하된 사용자의 경우에는 저온 화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사용시간, 온도 등 올바른 사용방법을 준수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식약처는 “추석 명절을 맞아 제공하는 의약품·의약외품·의료기기 등 의료제품의 올바른 사용법을 참고하여 온 국민 모두 건강한 명절 연휴를 보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의료제품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유용한 정보들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올바른 의료제품 사용법 통해 안전한 명절 보내세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올바른 의료제품 사용법 통해 안전한 명절 보내세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