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엘, 먹는 자궁경부전암 백신 ‘BLS-M07’ 임상 2/3상 IND 승인
임상시험 종료 후 세계 최초의 자궁경부전암 치료제 상업화 목표
입력 2022.08.30 18:5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신약개발 전문기업 비엘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MFDS) 자궁경부전암 치료 백신 ‘BLS-M07’ 임상 2/3상 IND 승인을 받았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BLS-M07’은 비엘의 기반기술인 뮤코맥스 플랫폼으로 개발된 경구용 치료 백신이다. 이번 임상은 인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 HPV) 감염에 의해 야기되는 자궁경부전암(Cervical Epithelial Neoplasia, CIN) 환자를 대상으로 위약 대비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한다. 모집 대상은 CIN 2,3단계 증상을 보이는 환자 약 300여 명에 대해 고려대 구로병원과 그 외 5개 대학병원에서 진행된다.

자궁경부전암은 악성 자궁경부암의 전 단계로 주로 HPV 감염에 의해 발생하며, 진행단계에 따라 CIN 1~3까지 3단계로 구분한다. 적절한 치료가 되지 않으면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으나, 현재까지는 외과적 시술 외 약물 치료법이 없는 실정이다. 외과적 수술은 임신 및 출산을 앞둔 환자에게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비수술적 약물치료제의 필요성이 절실한 질환이다.

비엘은 이번 2/3상 IND 승인과 병행해 오는 9월 29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국제 부인과 종양학회 연례국제회의 (IGCS 2022)에서 임상시험책임자인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이재관 교수의 주도로 BLS-M07의 최근 임상 성과를 발표한다. 또한 본 학회 및 바이오유럽에서 회사 측 연구책임자 및 핵심 경영진이 참석하여 글로벌 라이선싱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임상시험을 통해 BLS-M07을 위약 대조군과 비교하여 유의미한 치료효과를 확인하고, 품목허가 절차를 밟아, 자궁경부전암 치료제를 상업화할 계획이다”며 “이번 IND 승인을 계기로 미국 현지 및 바이오 유럽에서 진행되는 라이센싱 미팅도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비엘, 먹는 자궁경부전암 백신 ‘BLS-M07’ 임상 2/3상 IND 승인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비엘, 먹는 자궁경부전암 백신 ‘BLS-M07’ 임상 2/3상 IND 승인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