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대규모 CDMO만 경쟁력 있는 것 아냐…핵심은 전주기적 기술력"
글로벌 CDMO 시장 고성장 전망…신약 성공 기술력 기반 플렉서블한 원스톱 CDMO 제공
입력 2022.08.05 06:00 수정 2022.08.05 09:4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높은 성장률과 함께 CDMO 시장도 평균 10% 내외로 고성장이 예견된다. 셀트리온은 다년간 노하우를 기반으로 바이오의약품의 전주기적 CDMO 서비스를 제공하고, 오는 2023년 완공되는 3공장을 통해 CDMO 전략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다.”

윤정원 셀트리온 그룹 홍콩법인 사장은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2 'CDMO 사업확장 전략'전문 세션에서 글로벌 CDMO 동향과 셀트리온의 CDMO 경쟁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윤정원 셀트리온 그룹 홍콩법인 사장(사진=권혁진 기자)

윤 사장은 “전 세계적인 CDMO 열풍에 따라 각 기업은 기술력, 생산력, GMP(우수 의약품 품질관리 및 기준), 노하우 등을 경쟁력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클러스터화를 통한 지역 단지의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글로벌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산업을 지속시켜 줄 수 있는 ▲글로벌 수준의 기업 ▲우수한 인력 ▲산업단지 특화 지원책 ▲규제기관의 글로벌 경쟁력 등이 함께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 외에도 CRO, 지속적인 벤처기업 출현 및 성장 시스템,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는 물류·교통 기반시설 등의 경쟁력도 함께 높아져야 한다며, 인천 송도가 바이오클러스터로서 경쟁력이 크다고 평가했다.

윤 대표는 “앞으로도 바이오의약품 수요와 생산 및 공급이 증가하고 CDMO 기업들이 제조소를 증축함에 따라, 기업 간의 수주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새로운 바이오신약의 등장과 알츠하이머 치료제와 같은 블록버스터급 신약이 탄생한다면 CDMO 기업에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정원 셀트리온 그룹 홍콩법인 사장이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2 'CDMO 사업확장 전략'전문 세션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권혁진 기자)

이어 윤 사장은 셀트리온의 3공장 건설 현황과 다양한 CDMO 사업 계획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그는 “오는 2023년 완공되는 3공장은 '다양한 바이오의약품 중소규모 CDMO'를 목표로 한다”라며 “3공장은 5천 리터에서 7천 리터 배치 사이즈까지 생산할 수 있고, 고밀도 배양으로 생산성을 향상시킨 것이 강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02년 셀트리온 설립 이후, 자체 바이오의약품과 고객의 제품 등을 개발 및 생산하면서 바이오시밀러부터 바이오신약까지 R&D, 임상시험, 인허가, 상업 생산에 대한 전문적인 노하우를 보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셀라인 구축부터 ▲공정개발 ▲비임상시험 ▲임상시험용의약품 생산 ▲임상시험 ▲상업용 생산 ▲품목허가를 위한 인허가 등 One-Stop-Service(원스톱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며, 특히 고객의 요구에 맞게 개발 위주, 생산 위주, 인허가 위주의 맞춤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셀트리온의 제조소는 21개 국가로부터 총 53번의 실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우수한 품질을 보장하고, 글로벌에서 인정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FDA에서 7번, EMA 5번, 식품의약품안전처 16번, 기타 규제기관에서 25번 실사를 받았다.

윤 대표는 CDMO와 함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도 소개했다. 그는 “셀트리온은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해 단일항체, 이중 및 다중항체, ADC 등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CDMO 서비스를 포함해 다양한 협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이를 위해 미래에셋캐피털, 솔라스타벤처스(Solasta Ventures)와 함께 마련한 2,0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전략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표는 셀트리온의 생산력 강점으로 꼽히는 프리필드시린지(Prefilled Syringe, 주사기 자체가 완제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EMA 승인을 받은 주사제 상업 제조시설로, 충전 공정은 최첨단 무균 시스템인 아이솔레이터(Isolator)를 통해 진행되고, 싱글유즈테크놀로지(Single-Use Technology)를 기반으로 다양한 제품 생산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특히 연속 및 고속 공정을 통해 연간 천만 유닛(Unit)이 넘는 생산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셀트리온 "대규모 CDMO만 경쟁력 있는 것 아냐…핵심은 전주기적 기술력"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셀트리온 "대규모 CDMO만 경쟁력 있는 것 아냐…핵심은 전주기적 기술력"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