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토스, '플로리다 국제 메디칼 엑스포 2022’ 참가 성료
중남미 및 아메리카권 국가 타깃 박람회…각국 의료기기 기업·바이어 한자리에
입력 2022.08.01 14:0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FIME 2022 전시장 내 비스토스 부스(사진 제공: 비스토스) 

코스닥 상장 예정 기업인 생체신호 의료기기 전문기업 비스토스(대표 이후정)가 아메리카 최대 규모 의료기기 전시회 ‘FIME 2022(Florida International Medical Expo, 이하 FIME)’ 참가를 호평 속 마무리했다고 1일 밝혔다.

비스토스는 태아 및 신생아 관련 의료기기부터 가정용 의료기기 및 환자감시장치까지 다품종의 제품을 갖춘 생체신호 의료기기 전문기업이다. 2001년 설립 이후 20여 년 간 연구개발로 쌓은 기술력과 특허를 보유하고 있고, 특히나 업계에서는 임신 초기부터 태아의 건강을 측정하는 태아심음측정기와 태아감시장치를 개발 및 상용화한 기술 선도 기업으로 잘 알려졌다. 

FIME는 중남미 및 아메리카 대륙권 국가를 대상으로 하는 의료기기 전문 전시회다. 세계 각국의 의료기기 기업, 헬스케어 서비스 기업, 연구 및 교육기관, 병원관계자 등이 주요 참가대상이며 매년 전시 규모가 커지고 있다. 

비스토스는 ▶환자감시장치, ▶태아심음측정기, ▶인큐베이터, ▶신생아 황달치료용 광선조사기, ▶유축기 등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번 FIME는 7월 25일부터 29일(현지시각)까지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비치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됐다. 

비스토스 이후정 대표는 “코로나19로 우수 의료기기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대폭 증가했고, 위드 코로나로 전환됨에도 그 수요가 줄지 않고 있다”며 “자사는 매출액 90% 이상을 수출로 달성하고, OEM으로도 제품을 생산하는 등 해외시장서 품질 및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다양한 판매 경로와 풍부한 고객풀이 강점이나 이에 자족하지 않고 신시장 개척과 인지도 상승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후정 대표는 “FIME 참관객 중 다수가 유통업 관계자라 실질적 비즈니스로 이어지는 즉석 미팅이 곧잘 진행되곤 한다. 자사 부스를 방문한 북미, 중남미 의료기기 유통업 관계자들이 상당수 있었다”며 “하반기도 국제 의료기기 전시 행사에 참가해 글로벌 의료기기 산업 트렌드와 기술동향을 수시로 파악하고, 자사의 우수 제품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비스토스는 ‘스팩소멸방식 1호’로 상장을 추진 중이다. 스팩소멸방식은 스팩(SPAC: 기업인수목적회사)이 기업과의 합병 과정에서 소멸법인이 되고 기업은 존속법인이 되는 방식이다. 비스토스는 설립 이래 축적해온 각종 국내외 인허가를 법인 소멸로 갱신할 필요가 없다는 이점이 있어 ‘스팩소멸방식’을 택했다. 비스토스는 지난 6월 27일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고, 8월 25일 합병 승인 결의를 위한 주주총회 등을 거친 후, 오는 9월 SK5호스팩과의 합병으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비스토스, '플로리다 국제 메디칼 엑스포 2022’ 참가 성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비스토스, '플로리다 국제 메디칼 엑스포 2022’ 참가 성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