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코리아 3년만에 오프라인 개막"
바이오 산업 현주소와 유망 기술 소개까지 다양한 콘퍼런스 진행
입력 2022.07.29 11:3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2(BIOPLUS-INTERPHEX KOREA 2022 이하 BIX)가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막한다. 8월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진행되는 본 행사는 40개의 세션, 120명의 연사, 200개 기업 및 참관객 총 10,00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올 해 개막식은 한국바이오협회 고한승 회장의 환영사로 막이 오르며 산업통상자원부 장영진 제1차관, 미국바이오협회장 Michelle McMurry Heath, 리투아니아 경제혁신부 차관 Jovita Neliupsiene의 축사 및 리드엑시비션스 한국지사의 손주범 대표의 비전선포로 화려한 막을 연다. 

한국 바이오산업이 성공하기 위해 생태계 변화에 필요한 점들을 크게 세 가지 관점에서 조명해 본다.

한국경제신문의 AI경제연구소장인 안현실 논설위원이 좌장으로 나서는 바이오산업의 ‘세 가지 축’을 맡아 국내 바이오산업의 현주소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한국투자파트너스 황만순 대표는 산업의 투자 및 자금과 관련한 시장경제적인 측면,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는 바이오벤처 창업가로서의 현재 그리고 앞으로 국내 바이오벤처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산업연구원 최윤희 선임연구위원은 정부, 정책, 공공분야에서 현재의 노력 그리고 앞으로 들여야 할 노력에 대한 이야기를 펼친다.

이어 기술세션2에서는 바이오기업은 '버블'이다? 아니다?를 주제로 지견을 나눈다.

미래 성장 가능성의 크기를 평가하기 어려운 만큼, 회계, 투자 등의 방면에서 현재 바이오기업의 실질적인 가치측량은 꼭 필요한 시점임이 틀림없다. 과거 IT버블에 빗댄 바이오기업의 냉철한 자아성찰! ‘바이오 기업 가치평가’ 세션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본 세션의 좌장으로 나설 한국바이오협회 이승규 상임부회장은 바이오 업계의 시각에서 현실에 대한 자문을 구한다.

바이오 및 헬스케어 분야 기업의 상장 전략을 자문해 온 회계법인 더올의 조완석 회계사와 서용범 PWC 파트너의 목소리를 통해 회계사가 바라본 가치평가에 대한 시각을 확인할 수 있다. 비엔에이치인베스트먼트 강지수 전무의 발표를 통해 벤처캐피털(VC) 관점에서의 가치평가 문제와 높아진 IPO 진입장벽과의 상관관계에 대해 해석해본다.

한편 유니콘경영경제연구원 유효상 원장은 스타트업 창업 연구를 토대로 시장에서 바라보는 바이오기업의 가치에 대한 명쾌한 식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거래소 기업성장지원팀 이원국 부장을 통해 바이오 기업이 실제로 상장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를 짚어본다. 업계 최고의 투자가, 회계사, 상장거래소 전문가들이 총출동해 현재 우리 바이오 기업들이 직면한 오늘날의 현실과 조우하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이다. 

현재 ‘BIX 2022’의 세션 및 연사별 정보, 전시기업정보 및 사전등록은 홈페이지에서 살펴볼 수 있다. 또한 한국바이오협회의 홈페이지, 링크드인(LinkedIN), 페이스북(Facebook), 인스타그램(Instagram)을 통해 상세히 확인할 수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코리아 3년만에 오프라인 개막"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코리아 3년만에 오프라인 개막"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