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아일리아 시밀러 제조방법 美 특허 등록 공식 허가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허여결정서 수령
입력 2022.07.04 11:2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바이오베터 개발 대표기업 알테오젠(대표이사 박순재)는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자사가 개발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ALT-L9의 배양방법과 관련한 특허 허여결정서(NOA, Notice of Allowance)를 받아, 특허 등록이 공식 허가되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미국은 지난 6월 21일 특허 등록한 중국에 이어 여섯 번째로 알테오젠의 특허를 공인한 국가가 됐다.

이번 특허는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가 기존 약물과 유사성을 갖기 위해 필수적인 배양 방법에 대한 것이다. 이를 통해 바이오시밀러의 중요 경쟁 요소인 생산성도 향상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권리 또한 확보하게 되었다.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특허의 등록 허가를 받게돼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ALT-L9의 경쟁력이 더욱 높아졌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 밖에도 알테오젠은 ALT-L9에 적용되는 약물의 제형과 고유의 프리필드시린지(Pre Filled Syringe, 사전 충전 주사)제형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다양한 글로벌 경쟁사가 존재하는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경쟁사와 차별화된 지적재산권 확보는 큰 경쟁력을 가진다”라며 “한국, 일본에서의 특허 등록 이후 글로벌 의약품 시장 1위 국가이자 지적재산권 강국인 미국 특허 등록은 ALT-L9의 경쟁력 확인에 주요한 시그널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덧붙여 쟁점 사항이었던 아플리버셉트 유전자가 포함된 세포주를 배양할 때, 생산성의 증가와 아일리아와 동등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필수적인 저온 배양에 관한 내용이 알테오젠만의 독자성을 가진 내용으로 인정받은 것은 추가적으로 심사 중인 주요국 특허 취득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는 타 회사들이 알테오젠의 등록된 배양특허를 저촉하지 않는지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알테오젠의 자회사 ‘알토스바이오로직스’는 ALT-L9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12개 임상 대상국에서 2023년 3월까지 임상 등록을 모두 마치고 2025년 상반기까지 유럽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개방에 맞춰 품목을 출시할 계획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이노텍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알테오젠, 아일리아 시밀러 제조방법 美 특허 등록 공식 허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알테오젠, 아일리아 시밀러 제조방법 美 특허 등록 공식 허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