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피바이오텍, 탈모 치료를 위한 모유두 세포 분리 기술 특허 등록
'Off-the-Shelf' 세포치료제 대량 생산에 필요한 독자적 기술 확보
입력 2022.06.14 14:3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탈모치료제 전문 연구개발 기업 에피바이오텍(대표 성종혁)은 'Off-the-Shelf(규격품)' 탈모 치료용 세포치료제 생산에 필요한 모유두 세포 분리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 '신규한 모유두 세포 분리 방법' 등록을 완료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기존 탈모 치료 방법은 경구형, 도포형 치료제와 모발이식이 있는데, 탈모 원인에 맞는 다양한 치료제가 개발되지 못해서 신약 개발의 미충족 수요가 있었다. 이에 모발 성장의 핵심인 모유두 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자가(autologous) 세포를 이용한 치료제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었다.

에피바이오텍에 따르면 모유두 세포는 모낭의 기저부에 소량 존재하는 모발의 발생과 성장을 담당하는 핵심 세포이다. 하지만 모유두 세포를 탈모 치료제로 사용하기에는 여러 어려움이 존재한다. 우선 두피로부터의 분리가 어렵고, 대량 배양할 경우 모발 재생 능력이 현저히 저하되는 한계가 있었다. 또한 치료제 대량생산을 하기 위한 세포 증식 과정에서 기간과 비용이 크게 증가하므로 상업적으로 이용하기에도 한계가 있었다.

에피바이오텍은 최근 모유두세포의 분리와 배양에 대한 신규 특허를 출원하고 등록하였다. 신규한 모유두 세포 분리 방법은 두피 조직으로부터 모유두 세포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모낭 조직을 특정 산소 조건에서 배양하여, 모유두 세포의 플레이트 부착을 획기적으로 증가시켜, 모유두세포 분리 기간을 일주일 정도 단축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세포치료제 생산 기간을 단축하고, 탈모 치료 과정에 필요한 충분한 양의 모유두 세포의 확보가 가능해졌다. 이 기술을 통해 탈모 환자의 두피 채취 및 배양 없이, 건강한 공여자의 premade (Off-the-Shelf) 모유두세포를 에피바이오텍의 GMP 시설에서 보관하고 있다가 환자가 원하면 언제든 병원에서 시술받을 수 있는 기술이 확보되었다.

에피바이오텍은 이번 특허 등록을 통해 자가 세포치료제 외에도 동종 이식 가능한 모유두 세포 치료제로 개발할 예정이며, 경제성 있는 세포치료제로 개발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허증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에피바이오텍, 탈모 치료를 위한 모유두 세포 분리 기술 특허 등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에피바이오텍, 탈모 치료를 위한 모유두 세포 분리 기술 특허 등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