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젠셀, 美 AACR서 감마델타T세포치료제 ‘VR-CAR’ 발표
‘VR-CAR’ 외에도 간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VR-GDT’ 전임상 진행 중
입력 2022.04.14 10:3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바이젠셀(대표 김태규)이 혈액암 및 다양한 고형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파이프라인 ‘VR-CAR’의 연구결과를 미국암학회(AACR)에서 포스터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바이젠셀이 참여한 AACR(American Association Cancer Research)은 세계 3대 암학회 중 하나다. 올해 AACR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행사로, 지난 8일부터 13일(현지시각)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진행되었다.

바이젠셀은 이번 AACR에서 면역세포 항암 활성화를 유도하는 새로운 세포 내 신호전달 도메인 및 이를 포함하는 키메라 항원 수용체에 대한 효능평가 검증 결과를 포스터 발표했다.

발표의 핵심은 CD30 공동자극 도메인(co-stimulatory domain)세포를 포함하는 CAR-감마델타T세포의 시험관 내(in vitro) 실험에서 여러 종류의 인간 암세포에 대한 살해 효능을 확인한 것이다. 이 CD30 공동자극 도메인은 다양한 종양항원을 인식하는 항체부위와 융합하여 CAR구조를 생성할 수 있어, 향후 혈액암뿐만 아니라 고형암에서도 CAR-감마델타 T세포 치료법(VR-CAR)을 개발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바이젠셀은 해당 기술을 활용해 현재 감마델타T세포치료제 플랫폼 바이레인저(ViRanger)의 주요 파이프라인인 ‘VR-CAR’ 외에도, 간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파이프라인 ‘VR-GDT’에 대해서도 전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바이젠셀 김태규 대표는 “‘VR-CAR’를 선보인 AACR 참석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점차 바이젠셀의 존재를 부각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젠셀은 글로벌 시장으로의 외연 확장을 위해 이번 AACR 발표와 더불어 지난 3월 ▶BIO Europe Spring 2022 참가, ▶호주 현지법인 ViGenCell Australia Pty Ltd 설립을 한 바 있다. 다가오는 5월에는 미국면역학회(AAI)에서 아토피피부염 치료제 ‘VM-AD’의 전임상 결과에 대한 구두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바이젠셀, 美 AACR서 감마델타T세포치료제 ‘VR-CAR’ 발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바이젠셀, 美 AACR서 감마델타T세포치료제 ‘VR-CAR’ 발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