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바이오메드, 독일 코로나19 중화항체 시장 진출한다
코로나19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 등 주력 제품 8개 독일 수입 신고 완료
입력 2022.01.14 15:4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체외진단의료기기 제조사 미코바이오메드(대표 김성우)가 코로나19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를 전면에 내세워 의료기기 강국 독일의 시장 진입에 도전한다.
 


최근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과 돌파 감염이 동시에 대두 되며 선진국 내 중화항체 진단키트 시장이 꿈틀거리고 있다. 이 중심에 독일 시장이 있다는 것이 미코바이오메드의 설명이다.

독일은 유럽과 전세계 의료기기 시장에서 각각 1,3위를 차지하고 있는 주요 시장이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에 따르면 시장 규모도 34조 원에 달한다. 약 8조 원 규모의 국내 시장에 비해 크다.

현재 회사는 사실상 독일 시장 진입의 준비 작업은 마무리되었다는 입장이다. 회사는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와 리더기, PCR 장비, 코로나19 타액 진단키트 등 총 8개 주력 제품을 독일 연방 의약품·의료기기 관리기관(BfArM)에 수입 신고를 완료 했다고 10일 밝혔다.

8개 제품 중 가장 주목받는 것은 단연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와 리더기 장비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와 결합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항체로, 백신 효능을 가늠할 수 있는 주요 지표 중 하나다.

회사의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VERI-Q SARS-CoV-2 Neutralizing Antibody Rapid Test Kit)는 손가락에서 채혈한 피 한 방울로 코로나19 중화항체 생성 여부를 15분에서 20분 내로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회사는 중화항체 역가(농도)를 정량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리더기(VERI-Q Pino View)도 개발하여 상용화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독일 내 중화항체 진단 시장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며 “독일 몇몇 회사들은 직원들의 중화항체 역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사내 방역 지침을 추진하고 있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지난달 현지에서 독일 방역 정책 자문 교수 등, 핵심 오피니언 리더와 미팅을 가졌으며 빠른 시일 내에 자사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 수출을 가시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현지 약국 유통 채널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이달 말 독일 내 성능 검증을 위한 중화항체 신속진단키트 샘플을 출하할 예정”이라며 “동유럽, 러시아 시장의 관문이라고 할 수 있는 독일 시장 진입을 시작으로 수출 지역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미코바이오메드, 독일 코로나19 중화항체 시장 진출한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미코바이오메드, 독일 코로나19 중화항체 시장 진출한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