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 美 FDA 췌장암 임상 2상 IND 신청
美 UCSF Medical Center 등 25개 병원서 아이발티노스타트·카페시타빈 병용 투여 요법
입력 2021.12.21 09:3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췌장암 적응증으로 개발 중인 ‘아이발티노스타트(Ivaltinostat)’의 임상 2상 시험 승인을 위한 시험계획서(IND)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이번 FDA 췌장암 임상 2상 시험은 1차 표준치료요법인 폴피리녹스(FOLFIRINOX) 요법을 받은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 환자 중 질병이 진행되지 않은 환자 58명을 대상으로 아이발티노스타트와 로슈(Roche)의 카페시타빈(Capecitabine)을 병용 투여하는 시험군과 대조군으로 카페시타빈 단독 요법을 비교하게 된다. 

주된 평가지표는 대조군 대비 아이발티노스타트를 통한 무진행생존기간(PFS), 질병통제율(DCR), 전체생존기간(OS), 안전성 평가 등이다.

임상 2상 시험의 총책임자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캘리포니아 의과대학(UCSF)의 앤드류 고(Andrew Ko, MD) 교수가 맡아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배정, 공개(Open-label) 방식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참여 기관으로는 UCSF, UCLA, Duke 대학교 Medical Center 등 미국 내 유수의 대학병원과 암 센터들로 구성된다.

회사 측에 따르면 국내 세브란스병원에서 진행한 24명의 말기 췌장암 환자 대상 임상 2상 시험에서 질병통제율 93.8%, 전체생존율 10.8개월로 유효성이 개선됨을 확인한 바 있다.

또한 안전성 측면에서 볼 때 NCI-CTCAE(독성을 나타내는 지표) grade 3~4로 나타난 소화기계 부작용은 없었으며, 관찰된 부작용 또한 특별한 조치 없이 대부분 회복돼 안전성 또한 개선됐다. 
 
아울러 기존 표준치료인 폴피리녹스 요법은 독성으로 인해 효과가 있더라도 4~6개월 이상 투약을 지속하는 것이 어렵다. 대부분은 독한 항암 치료했을 때 환자가 받을 수 있는 치료 효과와 반비례해 항암제의 독성으로 인해 환자의 삶의 질이 떨어지게 된다. 

이에 따라 췌장암 관련 연구의 최신 동향은 표준치료를 받은 후 나타난 종양 억제 효과를 유지하며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항암 치료 시 독성이 적으면서 치료제를 통한 췌장암의 질병통제율이 높을수록 환자의 삶의 질을 유지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모도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2026년 글로벌 췌장암 치료제의 시장 규모는 23억 달러(약 2조 7,000억원)로 예측된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췌장암 환자들에게 항암 효과와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는 요법으로 내약성과 안전성이 확인된 항암제 신약후보 물질인 아이발티노스타트와 카페시타빈을 병용 투여함으로써 최적화된 항암유지요법을 찾는 것이 이번 임상시험의 목표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크리스탈지노믹스, 美 FDA 췌장암 임상 2상 IND 신청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크리스탈지노믹스, 美 FDA 췌장암 임상 2상 IND 신청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