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에이치티 "바이오사업 본격 진출"
랜드고에 210억원 투자하며 전문적인 바이오 기업으로 전환 목표
입력 2021.11.16 11:09 수정 2021.11.16 11:1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금호에이치티는 항체치료제 개발기업 다이노나와의 합병에 이어, 11월 15일 면역항암제 개발 업체인 두올물산과 합병 예정인 ㈜랜드고에 210억원 투자를 결정했다. 두올물산의 자회사로 편입될 엠에치씨앤씨는 오큐피바이오로부터 면역항암제 IP를 포괄적으로 이전 받아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금호에이치티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전문적인 바이오 기업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소프트 뱅크가 로슈에 투자하면서, 허셉틴을 개발한 자회사 제넨텍의 저평가를 이유로 밝힌 사례를 언급했다. 

코넥스 기업인 다이노나에 2020년 지분 투자 후 1년 만에 합병에 성공한 금호에이치티가 이번에는 K-OTC기업 두올물산에 지분 투자 후 어떤 행보를 할지 관심이 쏠린다. 

회사 측 관계자에 따르면 두올물산이 오큐피바이오로부터 이전받아 개발할 면역항암제 중 가장 앞서나가는 단일클론항체‘오레고보맙’은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2상에서 무진행생존기간이 대조군 대비 30개월이 늘어난 42개월이라는 고무적인 결과를 얻은 후 현재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 중이다. 

또한 글로벌 메가 블록버스터급 항암제 허셉틴의 경우 대조군 대비 무진행생존기간이 5개월 늘어난 임상3상 결과로 FDA승인을 받았다. 

오레고보맙 글로벌 임상3상은 현재 미국, 유럽, 아시아 등의 106개 글로벌 사이트에서 진행 중이며, 우리나라는 분당 서울대병원을 포함해 현재 6개 병원에서 진행 중이다. 

두올물산 나한익 대표는 “오레고보맙은 이제 임상3상 성공의 가부가 아니라 상업적으로 얼마나 성공할지가 관심사이다”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세계적인 글로벌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이밸류에이트파마는 오레고보맙이 임상3상에서 임상2상과 같이 좋은 결과를 얻는다면 연 매출 11조원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개발 초기 단계에서 기술수출을 하는 경우 한 자릿수 로열티를 받는 것과 다르게 임상3상이 성공한 이후에는 CSO(contract sales organization)을 통해 판매가 가능하므로 이익 대부분을 가져오게 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금호에이치티 "바이오사업 본격 진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금호에이치티 "바이오사업 본격 진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