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바이오랩, 면역질환 치료 소재 중국 지역 기술 이전
향후 미국 및 유럽, 신흥국 등 글로벌 기술 수출 역시 기대
입력 2021.10.28 10:25 수정 2021.10.28 10:2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전문기업 고바이오랩이 상해의약그룹(Shanghai Pharma)의 자회사인 신이(SPH SINE)와 면역질환 치료 소재인 KBL697 및 KBL693에 대한 총액 1.1억 달러 규모의 중국 지역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고바이오랩은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 250만 달러 및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에 따른 중도기술료 (마일스톤)를 순차적으로 수취한다. 향후 제품 출시에 따른 경상기술료 (로열티)는 별도다. 신이는 KBL697과 KBL693에 대한 중국, 홍콩, 마카오 및 대만 내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확보했다. 이외 글로벌 지역에 대한 권리는 고바이오랩이 유지한다.

이번 기술이전 계약 파트너인 신이는 200개 이상의 자회사와 4만 7,000여명의 직원을
보유한 중국 2위 글로벌 국영 제약사 상해의약그룹의 최대 제조 자회사다. 마이크로바이옴을 비롯한 생물학적 제제 영역의 연구개발 및 상업화에도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다.

KBL697 및 KBL693는 환자 편의성과 장기 복용 등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고바이오랩의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경구용 면역질환 치료 소재다. 

고바이오랩에 따르면 KBL697을 대상으로 한 건선 파이프라인인 KBLP-001 및 궤양성 대장염 파이프라인인 KBLP-007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임상 2상에 진입해, 환자 투약이 개시될 예정이다. KBL693 역시 지난 3월 완료한 임상 1상에서 뛰어난 안전성과 내약성 평가 결과를 확보해, 현재 미국 FDA에 임상 2상 시험계획 제출을 준비 중이다.

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는, “신이는 중국 마이크로바이옴 분야 선도 회사로, 특히 자체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의 개발 및 상업화 이력을 보유한 회사”라며, 중국 의약품 시장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본 기술 이전 계약을 통해 KBL697과 KBL693에 대한 중국 내에서의 더 빠른 허가 및 상업화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고 대표는 “본 기술이전은 KBL697 및 KBL693의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향후 미국 및 유럽, 신흥국 등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기술 수출 역시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고바이오랩, 면역질환 치료 소재 중국 지역 기술 이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고바이오랩, 면역질환 치료 소재 중국 지역 기술 이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