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J글로벌, 신소재 ‘메디컬 가운’ 개발 글로벌시장 도전
日 사라야社와 협약, 새로운 개념의 메디컬 가운(medical gown) 출시
입력 2021.08.12 10:55 수정 2021.08.12 11:0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티에프제이글로벌(대표 진의규)가 ‘코로나19가운’으로 잘 알려진 아이솔레이션 가운(Isolation gown)에 ‘항균발수가공기술’을 적용한 신소재 메디컬 가운(medical gown)개발에 성공하여 글로벌 의료용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12일 밝혔다.

아이솔레이션 가운은 격리복 보다는 간소하고, 의료 가운 보다는 기능적인 면을 부각시킨 코로나19 여파로 생긴 새로운 개념의 메디컬 가운(medical gown)이다.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티에프제이글로벌 진의규 대표는 “2019년부터 글로벌 위생용품기업인 일본 사라야(Saraya)와 의료용 가운 공급을 위한 논의를 개시했다. 2년간의 논의와 제품 성능 테스트를 거쳐 지난 6월 사라야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진의규 대표는 “사라야社 의뢰를 받아 제작한 아이솔레이션 가운을 300회 세탁 후에도 항균기능이 유지되는 것으로 판명되었다. 이는 미국의료기기협회 AAMI의 표준 기준을 충족한다. 사라야와의 협업을 통하여 북미를 비롯하여 전세계의 의료기기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티에프제이글로벌 측에서는 일본 사라야社에 대한 아이솔레이션 가운 세트의 공급을 시작으로 독자적인 항균, 발수 가공기술을 활용하여 여타 헬스케어 제품 사업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대표는 “사라야에 대한 공급은 2021년 4분기초에 개시되며, 향후 사업확대를 통하여 연간 1,00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일본 사라야社는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둔 헬스, 위생용품 제조판매 기업이다. 1952년 설립, 11개 자회사와 미주,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지에 29개 해외 거점, 일본내 4개, 해외 10개의 공장을 소유, 운영하고 있으며, 직원수는 2,025명, 연매출 5,000억원 이상을 기록(2019년 10월 기준)하고 있는 글로벌 위생용품 기업이다.

한편, 세계 멸균 장비 시장은 사라야(Saraya, 일본), 바이오쿠엘(Bioquell, 영국), 스테리스(Steris, 미국) 등이 3개 회사가 독점하고 있다. 세계의 멸균 장비 시장 규모는 2028년까지 126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TFJ글로벌, 신소재 ‘메디컬 가운’ 개발 글로벌시장 도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TFJ글로벌, 신소재 ‘메디컬 가운’ 개발 글로벌시장 도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