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모리스, 사노피파스퇴르 출신 이재중 사업개발 임원 영입
나노소포체 기반 '약물 탑재ᆞ전달 플랫폼' 및 ‘엑소좀 의약품’ 개발 목표
권혁진 기자 hjkwon@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08.10 12:35 수정 2021.08.10 12:4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약물전달 플랫폼’ 및 ‘기능강화 엑소좀’ 기반 신약개발 기업 프리모리스(대표 나규흠)는 이재중 상무를 최고 사업개발 담당 임원(Chief Business Development Officer)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재중 상무는 18년 이상 사노피파스퇴르, 대웅제약, 일성신약 등에서 비만, 백신 등의 마케팅 및 파트너십을 성공적으로 이끌었으며, 런던대 MBA에서 지속성장가능성(Sustainability)을 전공했다.

이번 이재중 CBO 영입으로 프리모리스의 핵심기술 사업화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프리모스에 따르면 이재중 상무는 2012년부터 사노피파스퇴르에서 백신 마케팅과 Commercial excellence 총괄을 거쳐 최근까지 Partnership & Business innovation 총괄하며 주요 보직을 두루 이끌었다. 사노피파스퇴르 내 첫 독립 사업개발(BD)부서인 ‘Partnership & Business innovation’를 출범시켰고, SK바이오사이언스, 화이자, 대웅, 보령, 한독, 동아 LG생명과학 등 다수 제약사와 Co-marketing 및 관련 논의를 진행하며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사노피파스퇴르에 합류 전, 2002년 일성신약에서 애보트와의 Co-promotion 비만치료제 ‘리덕틸’ 마케팅의 성공에 기여했고, 대웅제약 비만치료제 ‘엔비유’의 런칭을 제안받아 에스테틱 라인에 주력하는 팀에 합류, 당시 보톡스, 필러, 탈모치료제와의 협업을 통해 성공적인 마케팅에 기여했다.

이재중 상무는 “프리모리스는 나노포소체 기반의 약물전달 플랫폼 및 기능강화 엑소좀 핵심 기술의 잠재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바이오산업의 리더로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확보된 인공 나노소포체에 약물, ASO, mRNA 등 효능물질을 탑재, 엔지니어링을 통해 타겟 기관으로 전달은 물론, 대량생산도 가능해 항암제, 탈모치료제 등 다양한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는 잠재력이 매우 크다”고 전했다. 

이어 “환자들의 삶의 질 증진을 위해 핵심기술을 전 세계적으로 알리고, 인류의 건강증진에 기여하는 약물을 개발하기 위한 여러 협력을 조성하는 역할을 최선으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프리모리스는 ‘기능강화 엑소좀’ 기반의 창상치료제, 폐렴치료제, 탈모치료제와 ‘약물전달  플랫폼’ 기반의 ‘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프리모리스, 사노피파스퇴르 출신 이재중 사업개발 임원 영입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프리모리스, 사노피파스퇴르 출신 이재중 사업개발 임원 영입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