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식업계, 지난 겨울 고객 거래건수 급감해
코로나外 혹독한 날씨 겹쳐..텍사스주 2월 46% ↓
이덕규 기자 abcd@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03.16 14:22 수정 2021.03.16 14:2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해 말과 올해 1월까지 미국 내 거의 대부분의 지역에 엄습했던 혹독한 날씨로 인해 주요 외식업체 체인업소들의 고객 거래건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마지막 2~3개월과 올해 1월의 고객 거래건수가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각각 13% 및 9% 줄어든 것으로 집계되었다는 것.

뉴욕주 포트워싱턴에 소재한 국제적 시장조사기관 NPD 그룹은 10일 공개한 ‘외식업소 실적’(CRESTⓇ Performance Alerts) 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 자료는 총 75곳의 패스트푸드 체인업소, 패스트 캐주얼 체인 및 중간규모 외식업소, 일반식당(casual dining) 체인업소 등의 거래자료를 집계해 매주 작성되고 있다. NPD 그룹의 ‘외식업소 실적’ 자료는 미국 내 전체 외식업소의 53%를 대상으로 집계되고 있는 자료여서 신뢰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은 기록적인 한파와 강설량 및 강우량을 기록하면서 거의 전국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예로 캘리포니아주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주(州)로 꼽히는 텍사스주의 경우 지난달 중순 기록적인 겨울폭풍이 엄습함에 따라 이 주의 겨울한파 및 강설량 기록을 갈아치운 것으로 파악됐다.

그리고 이 때문에 텍사스주의 전력공급망이 와해되면서 가정용‧산업용 전력수요를 감당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텍사스주 내에 산재한 주요 외식업소들의 2월 거래건수는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46%나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전역의 풀-서비스 레스토랑 체인업소 거래건수를 보더라도 한파 이외에 ‘코로나19’ 판데믹 상황의 영향으로 인해 2월 거래건수가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33% 크게 뒷걸음친 것으로 나타났다.

추운 날씨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업소 내 취식금지와 폐쇄조치 등이 큰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었기 때문.

주요 퀵서비스 레스토랑 체인업소들의 경우에도 2월 고객 거래건수는 전년대비 12%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주요 퀵서비스 레스토랑 체인업소들의 고객 거래건수는 외식업소 전체 고객 거래건수에서 큰 몫을 차지하는 부분이다.

‘미국인들의 식생활 패턴’이라는 저서를 저술한 작가이기도 한 NPD 그룹의 데이비드 포탈라틴 식품산업 담당 애널리스트는 “미국 내 대부분의 지역들이 예상치 못했던 요인들과 혹독한 날씨로 인해 외식업소들의 고객 거래건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다만 차후에는 실적이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美 외식업계, 지난 겨울 고객 거래건수 급감해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美 외식업계, 지난 겨울 고객 거래건수 급감해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