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물결약 '대한약사회 정관 개정, 의도가 무엇인가'
'거수기 대의원총회' 우려…의장단 탄핵·위임장 산입 등 지적
입력 2019.11.21 12:00 수정 2019.11.21 13:3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약사단체인 새물결약사회가 대한약사회의 '정관 개정 및 규정(안)'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 대한약사회 쇄신을 요구했다. 

새물결약사회(회장 유창식)은  21일 '대한약사회 정관 개정, 의도가 무엇인가'라는 제하의 논평을 통해 총회 의장단 탄핵 조항과 대의원 위임장의 의결정족수 산입, 서면 총회 신설 조항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혔다. 

우선 "의장단은 회장 및 집행부와 달리 실무를 수행하는 역할이 아니다"라며 "의장단은 대의원총회를 원만하게 운영하는 것이 역할로 불신임을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할 상황은 쉽게 떠올리기 어렵다. 집행부에 고분고분하지 않은 의장을 길들이는 수단으로 악용될 소지마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의원총회의 반대에 부딫혀 원하는 안건 통과에 애를 먹었던 조찬휘 전집행부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한 의도는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전했다. 

대의원 위임장에 대해서도 "대의원 자체가 이미 회원으로부터 의결권을 위임받은 신분이므로 또 다시 이를 위임하여 의결정족수에 산입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대의원의 위임을 허용하고 이를 의사정족수에 산입하는 것도 바람직하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이와 더불어 "서면 총회 신설도 이해 하기 어렵다며 '상임이사회가 요청하는 긴급한 사안'에 한정한다고 조건을 달기는 했으나, 이는 집행부가 원하는 가결 처리를 손쉽게 얻어내기 위한 편의주의라고 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400여명의 대의원들이 회원의 위임을 받아 중요한 결정을 해야 함에도 총회에 불참하거나 안전 심의 전에 자리를 비우는 등의 행동에 대해서도 무네가 있다고 지적하며, 대의원 선출부터 대대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새물결약사회는 "이번 개정안은 의장단 탄핵 조항으로 대의원총회의 입지를 축소시켜 집행부에 대한 견제 기능은 약화시키는 한편, 위임장의 폭넓은 허용, 서면 총회 도입 등으로 집행부가 원하는 안건 가결은 더욱 손쉬워지도록 '거수기 대의원총회'를 만들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며 "대의원총회는 집행부에 협력할 필요도 있지만 때로는 회원을 보호하기 위해 집행부를 견제하기도 해야 한다는 점을 생각할 때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또 "변화에 실패한 조직은 위기를 맞거나 사라진다는 것이 역사의 교훈"이라며 "대약은 회원의 참여를 통해 최대의 역량을 낼 수 있는 조직으로 탈바꿈해야 한다. 그래야 우리 앞의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다. 집행부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비민주적 조직은 약사사회의 힘을 약화시킬 뿐이다. 조직 쇄신만이 살 길임을 대약 집행부는 다시금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새물결약 '대한약사회 정관 개정, 의도가 무엇인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새물결약 '대한약사회 정관 개정, 의도가 무엇인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