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카티스템’ 투여 환자 수 3만명 돌파
미국 임상 3상 IND 준비, 일본 임상3상 환자 등록 완료 임박, 글로벌 임상 순항
바이오USA 참석 통해 글로벌 제약회사들과 임상 진행 현황- 파트너십 논의

입력 2024.06.24 09:15 수정 2024.06.24 09:2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메디포스트(대표 오원일)는 24일 무릎 골관절염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 누적 투여 환자 수가 3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카티스템’은 2012년 품목허가 된 동종 제대혈 유래 줄기세포 치료제로 염증 억제는 물론 손상된 연골 조직을 자연 상태 연골로 재생시키는 근본적인 치료효과를 통해 장기 유효성이 입증된 치료제다.

지난 2014년, 2022년 거스 히딩크 전 축구 국가대표 감독이 각각 양쪽 무릎 수술을 받으면서 유명세를 탔으며, 최근 테니스 이형택 감독이 카티스템 수술을 통해 일상생활로 복귀했다.

‘카티스템’은 출시 이래 2023년까지 연평균 36% 성장률을 기록, 국내 줄기세포 치료제로 최초로 연 매출 200억원을 돌파하며 가장 많은 매출액을 기록했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무릎 관절증 환자 진료 인원은 2022년 기준 3백만명 이상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카티스템’은 연령 및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한 시술로 노년 층에 주로 발생되는 퇴행성 골관절염 뿐만 아니라 젊은 층에도 발생되는 반복적 외상으로 인한 골관절염 환자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카티스템’ 글로벌 임상에서 국내 임상결과 및 장기추적결과 등을 인정받아 품목허가를 위한 확증 임상시험에 바로 진입이 가능해졌다. 현재 미국 임상은 FDA와 미팅을 통해 임상 2상을 생략하고 임상 프로토콜 확정 등 임상 3상 임상승인신청(IND) 준비에 주력하고 있다. 일본 임상은 임상 1상과 2상을 생략하고 3상 단계에 진입, 목표 환자의 90% 이상 등록이 완료돼 스크리닝 및 투여가 진행 중으로 올 하반기 환자 투여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카티스템’의 글로벌 시장진출을 위해 ‘2024 바이오인터내셔널컨벤션 (바이오 USA)’에 참석, 글로벌 제약회사들과 ‘카티스템’ 임상진행 현황 및 기술수출 등 활발한 사업개발 논의를 진행했다.

메디포스트 오원일 대표는 “각고의 노력 끝에 탄생한 카티스템이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무릎 통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수많은 환자들에게 희망을 줬다는 것에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 카티스템이 국내를 넘어 전세계 무릎 골관절염 환자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글로벌 임상에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메디포스트 ‘카티스템’ 투여 환자 수 3만명 돌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메디포스트 ‘카티스템’ 투여 환자 수 3만명 돌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