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테카바이오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00억원 투자 유치 성공"
‘바이오 투자’ 명가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시너지 기대
입력 2024.04.03 09:5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AI(인공지능) 신약개발 전문기업 신테카바이오(대표 정종선)는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신테카바이오는 지난 3월 28일 이사회를 열고 100억원 규모의 제3회차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 투자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가 GP로 참여해 운영하는 ‘한국투자 Re-up Ⅱ 펀드’다.

신테카바이오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표면이자율 0%, 만기이자율 3% 조건으로 해당 CB를 발행할 예정이다. 전환가액은 1주당 1만1534원이고 CB 주금 납부일은 오는 26일이다.

글로벌 제약 바이오 시장에서 AI 신약개발 산업이 차세대 주력 산업 중 하나로 인식되고 있는 가운데 신테카바이오가 독자적인 AI 플랫폼과 자체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어 미래 성장성을 높게 평가받은 것이 투자 유치에 주효했다.

한국투자파트너스는 바이오·의료 분야 투자에 강점을 보이는 국내 최고의 벤처캐피탈(VC)사인 만큼, 회사 가치 증진 및 투자 기업풀(pool)을 활용한 사업개발 부문에서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는 평가다.

신테카바이오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AI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활용한 AI 신약 후보물질 공장단위 생성 체계(Factory-level platform)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선행 발굴된 후보물질을 활용한 런치패드(Launchpad) 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투자 심사에 참여한 한국투자파트너스 관계자는 “몇 달간의 투자 심사 및 실사를 거쳐 투자를 확정하게 됐다”며 “회사의 기술력은 물론 비즈니스 구조 및 사업계획에 대해 충분한 검토를 거쳤고 성과를 낼 단계에 도달했다고 판단했다”고 의견을 전했다.

신테카바이오 정종선 대표이사는 “런치패드 서비스 준비를 마친 만큼 빠른 상업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자동화 프로세스로 더욱 신속한 후보물질 도출 및 개발이 가능해진 만큼 4월 바이오 IT 월드, 5월 단백질 항체 엔지니어링 서밋(PEGS-BOSTON), 6월 바이오 USA 등 이어지는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비즈니스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런치패드 서비스는 선행 발굴된 물질을 제공해 특정 질환의 퍼스트 혹은 베스트 인 클래스(first or best in class) 신약 파이프라인을 생성에 드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동시에 100여개의 표적을 선별해 후보물질을 발굴하는 프로젝트에서는 성공률이 높은 후보물질을 도출해 상업화 가능성이 있는 물질을 선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회사는 새로운 런치패드 모델이 2년 정도 소요되는 기존 서비스보다 더 신속하며 주요 제약사, 바이오텍 및 스타트업에 다양한 옵션이 제공되기 때문에 효율적일 것이라고 보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신테카바이오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00억원 투자 유치 성공"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신테카바이오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00억원 투자 유치 성공"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