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개 대학, 의대 정원 3401명 증원 요청…정부 증원계획보다 많아
정부, 교육역량·지원 필요성 등 종합 고려해 정원 배정 예정
입력 2024.03.05 13:5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전국 40개 대학이 총 3401명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는 5일 이한경 제2총괄조정관 주재로 이와 관련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대학별 의과대학 정원 증원 수요조사 결과를 논의하고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및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 40개 대학 2025년 의과대학 정원 증원 신청 결과
의과대학을 운영하는 40개 대학이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4일까지 교육부에 제출한 2025학년도 의대 정원 증원 신청 인원은 총 3401명으로 나타났다. 서울 소재 대학 8곳이 365명, 경기·인천 소재 대학 5곳이 565명, 그 외 비수도권 대학 27곳이 2471명을 증원 신청한 것. 이는 지난해 11월에 각 대학이 내년 증원 가능하다고 회신한 증원 최대 규모를 상회하는 수치다.

정부는 각 대학의 정원 신청 결과와 교육역량, 지역과 필수의료 지원의 필요성, 소규모 의과대학의 교육역량 강화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정원을 배정할 예정이다. 대입을 준비하는 학생·학부모의 어려움을 고려해 2025학년도 입시에 차질이 없도록 대학, 대교협 등 유관기관과 원활히 협의하여 정원 배정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정부의 비상진료체계 점검 결과, 의료현장에서 일부 불편은 있지만 중증·응급 진료체계는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 4일 12시 기준 응급실 일반병상 가동률은 37%,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은 79% 수준으로 집단행동 이전과 유사한 수준으로 치료 여력을 확보하고 있다.

정부는 비상진료대책 및 비상진료 보완대책에 따라 상급병원 인력배치 지원 등 후속 조치를 신속히 추진하는 등 중증·응급환자 진료공백을 최소화하고 의료체계를 정상화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 의사 집단행동 현황 및 대응방안
지난 4일 20시 기준 보건복지부가 현장 및 서면 점검을 통해 레지던트 1~4년차 9970명의 근무 현황을 점검한 결과, 근무지 이탈은 90.1%인 8983명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지난 4일 현장점검 시 업무개시명령을 위반해 미복귀한 것으로 확인된 근무이탈자에 대해 5일부터 행정처분 사전통지서를 등기우편으로 발송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4일 교육부가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동맹휴학은 허가된 바 없었다. 수업거부가 확인된 곳은 8개 대학으로, 해당 학교에서는 학생 면담·설명 등 정상적 학사 운영을 위해 노력중이며 교육부는 대학에 정상적인 학사관리를 지속적으로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이한경 제2총괄조정관은 “정부가 흔들림없이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은 현장에서 헌신하는 의사·간호사, 병원관계자 및 지자체 공무원, 소방·경찰관계자와, 불편함을 감수하고 보다 위중한 사람에게 의료서비스를 양보하신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 덕분”이라며 “정부는 불법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며, 동시에 그간 누적돼 온 비정상적인 의료 환경을 정상화하는 의료개혁도 끝까지 흔들림없이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40개 대학, 의대 정원 3401명 증원 요청…정부 증원계획보다 많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40개 대학, 의대 정원 3401명 증원 요청…정부 증원계획보다 많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