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상장폐지 - 관리종목 우려 전혀 없다”
"2023년 11월 신사업본부 신설로 매출 꾸준히 발생"
입력 2024.02.29 12:45 수정 2024.02.29 12:4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난치성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대표이사 이수진)가  상장폐지 및 관리종목 우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29일 “2023년까지는 매출액 요건 유예기간이라 관리종목 지정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고, 2024년도부터 연간 30억 매출액 기준이 적용된다. 지난 11월 신사업본부 신설로 건강기능식품 ODM사업과 펫사업을 신규로 진행하고 있으며, 약 2개월이 안되는 기간 동안 3억 원의 매출이 발생했다. 신사업본부 매출로만 24년도에 30억 이상은 충분히 달성할 걸로 예상된다. 따라서 관리종목 가능성은 전혀 없다. 상장폐지 요건을 보면 감사 의견 거절, 영업정지, 부도 발생, 자본잠식 등 극단적인 경우에 한하는데, 900억 이상의 유동자금과 자본잠식 우려도 없기에 상장폐지 가능성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압타바이오는 2019년 기술특례로 상장한 기업으로, 시장에서는  회사가  관리종목 매출액 30억 요건의 유예기간이 2023년 말까지기 때문에 2024년부터 매출액을 달성하지 못하면 관리종목 지정 및 상장폐지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압타바이오 “상장폐지 - 관리종목 우려 전혀 없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압타바이오 “상장폐지 - 관리종목 우려 전혀 없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