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국정감사] 마약안전기획관, '폐지' 아닌 '컨트롤타워'로 육성해야
강선우 위원, "협동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 절실해…중독자 사회 복귀·재활도 신경써야"
입력 2022.10.07 14:10 수정 2022.10.07 15:1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위원 - 사진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마약문제에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 내 한시조직으로 미래가 불투명한 마약안전기획관을 폐지하는 것이 아닌 ‘마약안전 관리 컨트롤 타워’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 및 육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7일 오전 진행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위원은 이와 같이 밝혔다.
 
강 위원은 “마약과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검거, 수사 등 잡아들이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지 말고 마약류 사범의 건강한 사회 복귀 지원, 재활 치료 방안 등에도 힘써야 한다”며 “현재 식약처를 포함해 14개 정부기관 및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마약류 대책 협의회는 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없는 구조”라고 현 상황을 지적하며, 모든 기관의 의견 및 상황을 종합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14개 전문기관들이 매년 대책을 수립하고 있지만 정책이 현장에서 살아 숨쉬려면 단절된 소통이라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협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강 위원은 마약 중독자들을 위한 인프라 부족에 대해서도 지적하며 “현재 전국에 있는 재활 센터는 단 3곳이며, 국고 지원은 전혀 없는 상태이며, 이 마저도 알코올 중독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마약 퇴치 운동 본부 재활센터를 활용한 마약류 중독자의 회복과 지원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빠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오유경 처장은 “재활 치원과 해서 식약처가 컨트롤타워가 될 수 있도록 좀 더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2022년 국정감사] 마약안전기획관, '폐지' 아닌 '컨트롤타워'로 육성해야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2022년 국정감사] 마약안전기획관, '폐지' 아닌 '컨트롤타워'로 육성해야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