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앱지스, 러 페트로박스에 ‘파바갈’ 기술이전
파브리병 치료제 러시아·CIS 지역 판매…해외 진출 본격화
입력 2022.01.26 10:1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이수그룹(회장 김상범) 계열사 이수앱지스는 러시아 제약사 페트로박스(NPO Petrovax Pharm)와 희귀질환 치료제 ‘파바갈’의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번 기술 이전 계약은 계약금과 마일스톤, 판매에 따른 로열티를 포함하고 있고,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원활한 사업 진행 등을 위해 양사 합의에 따라 비공개하기로 했다. 제품 판매 지역은 러시아 및 독립국가연합(CIS)을 대상으로 한다.

이수앱지스의 ‘파바갈’은 희귀질환인 파브리병의 치료제로 2014년에 식약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받아 판매가 시작됐고, 현재 국내 시장 점유율은 약 35%에 이른다. 파브리병은 ‘알파-갈락토시다제 A(Alpha-Galactosidase A)’라는 효소를 만드는 유전자의 변이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알파-갈락토시다제 A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결핍되면 당지질이 분해되지 않아 다양한 장기에 복합적인 문제를 일으킨다.

‘파바갈’의 기술 도입을 결정한 페트로박스는 1996년에 설립된 바이오의약품 제조회사로 특히 면역 바이오의약품 제조에 있어서는 러시아 5위권 내의 기업이다. 또한 중국의 백신 개발 전문회사인 칸시노(CanSino)와 함께 아데노바이러스 5형(Ad5)을 기반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생산을 진행 중에 있다.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주력으로 하며, 현재 스푸트니크 백신 위탁생산 사업을 추진 중에 있는 이수앱지스와 사업적 접점이 많은 회사라는 설명이다.

이수앱지스 관계자는 “지난 2020년 솔리리스(Soliris)의 바이오시밀러 ISU305를 러시아 제약사 파마신테즈(JSC Pharmasyntez-Nord)에 기술 이전한 이후, 두 번째 이룬 쾌거”라며 “이번 계약을 기점으로 ‘파바갈’의 해외 진출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러시아 주요 제약사들과의 잇따른 기술 이전 체결로 확보된 높은 회사 인지도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스푸트니크 백신 위탁생산 사업의 빠른 진척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이수앱지스는 러시아 직접투자펀드(RDIF)의 스푸트니크 백신 기술 이전을 담당하고 있는 한 기관과 위탁 생산 관련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이수앱지스, 러 페트로박스에 ‘파바갈’ 기술이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이수앱지스, 러 페트로박스에 ‘파바갈’ 기술이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