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제약, CNS 시장 본격 진출
비아트리스 ‘졸루푸트’ 등 3품목 유통·판매 계약…사업부 신설
김정일 기자 jikim@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2.02 09:53 수정 2021.12.02 09:5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삼일제약이 중추신경계(CNS)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삼일제약(주)(대표 허승범)은 비아트리스 코리아(주)(대표 이혜영)와 항우울제 ‘졸로푸트’를 포함해 총 3개 정신과 품목에 대한 유통 및 판매 계약을 12월 1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삼일제약은 이달부터 △항우울제 ‘졸로푸트’(설트랄린염산염) △항불안제 ‘자낙스’(알프라졸람) △항조현병제 ‘젤독스’(지프라시돈염산염)의 국내 유통과 종합병원 및 의원을 포함한 전 채널에 대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게 된다. 해당 품목군들은 IQVIA 기준(2Q MAT)으로 연간 130억원 규모다.

삼일제약은 중추신경계(CNS) 분야 라인업 확장을 위해 기존 신경과팀과 정신과 계열 제품 영업을 위한 CNS영업팀으로 구성된 CNS사업부를 신설했다. 이미 삼일제약은 2017년부터 신경과를 대상으로 파킨슨병 치료제 ‘프라펙솔정’ ‘프라펙솔서방정’을 판매해온 바 있으며, 연간 60억원 규모의 매출을 견인하는 탄탄한 신경과 영업조직을 가지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특히 이번 CNS 사업부 신설을 통해 신경과뿐 아니라 정신과까지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일제약  허승범 대표는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이 확인된 비아트리스 코리아의 제품을 삼일제약 CNS 사업부가 취급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의 경험과 역량을 토대로 졸로푸트를 포함한 3개 제품의 성장을 견인하고 이를 토대로 향후 양사의 협력관계를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향후 삼일제약은 지속적으로 다양한 제품 도입 및 개발을 통해 중추신경계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더 나은 질환 개선 및 치료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비아트리스 코리아 이혜영 대표는 “삼일제약과의 새로운 파트너십이 비아트리스 코리아의 우수한 CNS 포트폴리오에 대한 환자 접근성을 높이고 비아트리스의 리더십을 제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비아트리스는 앞으로도 사람들이 삶의 모든 단계에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힘이 되는 회사가 되기 위해 필요한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공고히 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삼일제약, CNS 시장 본격 진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삼일제약, CNS 시장 본격 진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