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달 “불순물 확인 로사르탄, 제2 발사르탄 사태돼선 안돼”
급작스런 약가변동‧품절 약 등 환자‧약국 피해…법개정으로 원천차단 강조
이주영 기자 jylee@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2.01 11:2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경기도약사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2번 박영달 후보가 최근 불순물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된 로사르탄 회수조치가 임박했다며, 몇 해 전 사회적으로 큰 혼란을 야기했던 발사르탄 사태처럼 약국의 행정정‧재정적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로사르탄을 둘러싼 무성한 소문이 약국가에 나돌고 있으며 회원들은 무척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이미 유사한 사례로 홍역을 치른 적이 있는 약국가에선 급하게 재고 확보에 나서기도 하지만 이미 품절돼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는 소식도 들려온다”면서 “급작스런 약가 변동, 품절 약, 행정처분에 의한 판매정지 처분, 회수조치 등은 오래 전부터 지속돼 온 것으로 정작 피해는 환자와 약국으로 돌아가고 있다” 밝혔다.

박영달 후보는 이같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개선하기 위해 지난 9월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과 면담을 통해 “특정 의약품의 판매정지, 회수조치 등 식약처 조치가 약국 등 시장의 불안감을 조성해 사재기를 유발한다”며 “결국 수급불균형을 초래해 그 피해가 환자와 약국에 전가되고 있으며 해당 의약품의 매출은 오히려 증가하는 기현상이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행정처분의 목적을 달성하고 환자, 약국의 피해를 없애기 위해서는 처분이 확정됨과 동시에 해당 의약품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보험급여 중지(코드 삭제) 조치가 필수적”이라며 “이를 통해 병의원 처방단계에서 처방을 할 수 없도록 하는 장치를 마련해 문제의 의약품이 시중에 유통될 수 없도록 해야한다. 이를 위해서는 법률개정안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현재 강병원 의원실에서는 이를 수용해 관련법 개정법률안 발의 준비를 하고 있으며, 박 후보는 의원실과 경기지부가 수시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박영달 “불순물 확인 로사르탄, 제2 발사르탄 사태돼선 안돼”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박영달 “불순물 확인 로사르탄, 제2 발사르탄 사태돼선 안돼”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