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달, 공중보건약사제도 도입 촉구
“약사, 병역제도‧공중보건제도에서 유일하게 소외돼…제도적 안착 필요”
이주영 기자 jylee@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1.29 16:4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경기도약사회장 선거에 출마하는 박영달 후보(기호2번)가 공중보건약사제도를 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박 후보는 29일 “공중보건의제도는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수의사 등이 공중보건의사 또는 공중방역수의사로서 3년간 농어촌 등에서 직무를 담당하면 병역을 필한 것으로 간주하는 제도”라며 “현재 약대는 6년제를 도입해 약사들을 배출시키고 있지만 병역제도와 공중보건제도에서 유일하게 소외돼 있다”며 정부의 전향적인 자세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정부는 코로나19 시대에 재택환자에게 코로나 치료용 의약품이나 기저질환치료용 의약품을 전달할 주체를 논의하고 있다고 하지만, 허둥지둥거리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의료전달체계는 선진화돼 있으나, 조제약 전달체계는 아직 확립되지 못한 탓”이라며 “이제라도 약료서비스를 제대로 정립해 국민건강 수호자로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 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또한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가 현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재택환자의 조제약 전달방식으로 논의하는 방향도 임기응변식의 설계할 것이 아니라, 지속되는 전염병시대에 확고한 공중보건체계의 구축을 위해 공중보건약사제도를 함께 논의해야 한다”며 “복지부는 이 문제와 관련해 신속한 정부입법을 마련해 국가방역체계에 약사의 역할을 정립시키고 공중보건과 의약품전달체계를 더욱 견고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공공 의료기관, 의료취약지역이나 코로나 전염병으로 인한 재난 등의 시기에 보건소에 근무하는 약사 부족으로 인해 약화사고의 우려가 높고, 처방·조제, 복약지도, 약물관리 등의 약료서비스가 제공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며 그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정부는 신속하게 공중보건약사제도를 마련할 뿐만 아니라 제도의 성공적인 안착을 설계해야 할 것”이라며 “배출되는 공중보건약사는 국가응급재난과 농어촌 등 의료 취약지역과 보건소나 관공서, 학교, 공공심야약국 등에 필요한 약사인력으로 활용할 수 있어 공공보건체계를 강화시킬 좋은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전체댓글 1개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박영달, 공중보건약사제도 도입 촉구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박영달, 공중보건약사제도 도입 촉구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