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파자·키트루다·아바스틴 3제 요법 재발성 난소암에 효능
연세의대 이정윤 교수팀 ASGO2021서 백금민감성 재발 난소암 임상 2상 중간 결과 발표
김상은 기자 kims@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1.25 15:07 수정 2021.11.25 15:5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백금민감성 재발 난소암 환자에게 린파자, 키트루다, 아바스틴 3제 병합요법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이정윤 교수 연구팀은 태국 방콕에서 개막한 아시아부인종양학회 학술회의(ASGO 2021)에서 BRCA 돌연변이가 없는 백금민감성  재발성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린파자, 키트루다, 아바스틴 3제 병합요법 효과에 대한 2상 연구 중간분석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본 임상의 중간분석은 BRCA 돌연변이가 없는 2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중 60% 환자에서 난소암 환자의 표적치료제 적용을 위한 새로운 암 지표인 HRD 검사에서 양성을 보였다. 

분석 결과 22명의 환자들에서 객관적 반응률(Objective Reponse Rate, ORR)은 72.7%, 질병조절률은 86.4%로 집계됐다. 또한 등록 후 6개월이 지난 15명의 환자 중 6개월 간 무진행 생존율은 86.7%로 재발은 2명에서만 나타났다. 

실제 난소암 환자의 80%는 BRCA 1/2 유전자 돌연변이를 갖고 있지 않다. 현재 BRCA 돌연변이가 없는 재발성 난소암의 경우 유지요법으로 린파자, 제줄라 등과 같은 표적항암제 단독요법이 사용가능하다. 하지만 여전히 대다수의 환자에서 재발을 경험하고 있다. 연구팀은 린파자, 키트루다, 아바스틴 3가지 약제를 이용해 병합 유지 요법을 사용함으로써 무병생존기간을 향상시키고자 했다. 

부작용 측면에서도 좋은 결과를 보였다. 치료 중단으로 이어지는 치료 관련 이상반응은 없었으며, 치료와 관련된 4등급 이상반응도 나타나지 않았다.

이정윤 교수는 “이번 연구는 난소암에서 유지요법으로서 PARP 억제제, 혈관형성 억제제, 면역관문억제제의 3제 병합유지요법을 분석한 최초의 연구”라며 “BRCA 돌연변이가 없는 환자의 경우 안전하며 유효성 신호를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중간 분석 결과 본 임상시험의 1단계 지표를 만족해 2단계로 진입하여 총 44명까지 모집해 연구를 확대 진행할 예정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린파자·키트루다·아바스틴 3제 요법 재발성 난소암에 효능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린파자·키트루다·아바스틴 3제 요법 재발성 난소암에 효능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