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원, 박영달 '한약사 고용' 논란에 정책토론회 거부
“변명‧사과는 면죄부 안돼…자진사퇴만이 진정한 속죄”
입력 2021.11.24 14:07 수정 2021.11.24 14:1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한동원 경기도약사회장 후보(기호1번)가 오는 25일로 예정된 경기도약사회장 선거 후보 정책토론회를 거부하고 나섰다. 동시에 과거 한약사를 고용한 사실이 드러난 박영달 후보의 자진사퇴를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한 후보는 24일 “한약사 고용 사실을 거짓 사과와 구차한 변명으로 덮고 가려는 박영달 후보는 경선 후보 자격이 없다”며 정책 토론회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한 후보는 “약사 직능과 약권 수호에 대한 회무 철학을 반영하는 것이 정책이고 공약이다. 자신의 치부를 숨긴 채 지난 3년간 회장을 한 사람이 올바른 회무 철학과 소신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약사 직능을 유린하고 약사 권익을 침해한 사람과 정책 토론회를 한다는 것은 회원을 기만하는 것이라 판단해 정책 토론회를 거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책 토론회를 고대하고 계시는 8,000여 경기도약사회원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전한다”면서도 “지난 3년간 우리 수장이었던 사람의 뻔뻔한 민낯을 확인한 이상, 그런 사람과 얼굴을 마주하며 약사직능 미래 발전과 약권 수호를 토론한다는 것은 위선이며, 무의미한 일이라고 판단해 부득이하게 정책토론회를 거부하게 됐다”고 이해를 구했다.  

한 후보는 “지금의 한약사 일반약 판매에 대한 원죄를 가진 박 후보는 자진사퇴만이 진정한 속죄가 될 것이며, 어떠한 변명이나 사과도 결코 면죄부가 될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한동원, 박영달 '한약사 고용' 논란에 정책토론회 거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한동원, 박영달 '한약사 고용' 논란에 정책토론회 거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