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달 “한약사 개설약국, 잦은 처방약 변경 등 문제 심각”
18일 화성지역 약국 방문…한약국 관련 현장 애로사항 청취
이주영 기자 jylee@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1.18 19:22 수정 2021.11.18 19:2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경기도약사회장 선거 박영달 후보(기호 2번)가 경기 화성시 일대 약국을 방문해 한약사 개설약국과 관련한 다양한 문제점을 청취했다. 

박 후보는 18일 한 화성지역 약국에서 “처방약 변경이 너무 잦아 동일성분으로 조제를 하고 의원에 통보하려는데 팩스를 차단해 직접 찾아갔더니 주거침입으로 고발당했다”는 사연을 접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약국 약사는 “한약사 개설약국에서 약사를 고용해 전문의약품을 버젓이 취급하고 있다. 일반의약품 가격 난매가 심해 인근 약국의 피해가 극심하고 심지어 폐업을 고민하는 약국들도 있다. 수년간 어렵사리 정립된 가격질서가 하루아침에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박영달 후보는 “동일성분 조제는 법으로 보장된 제도로 약사의 권리다. 절차에 따라 해당 의원에 통보하려는데 이를 차단하고 직접 찾아간 약사를 주거침입으로 고발하는 것이 과연 가능한가”라며 “직능과 회원 보호차원에서 약사회가 적극 법률지원에 나서도록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약사 개설약국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3년간 무던히 노력했다. 질의도 하고, 고발도 해봤고 정부와 정치권 등 방문하는 곳마다 이 문제를 제기하고 해결을 촉구했지만 아직까지 결과물이 나오지 않아 심히 유감스럽다”며 “분명히 법에 약사, 한약사의 면허 범위가 명시돼 있음에도 이를 위반한 행위가 왜 처벌되지 않는지 개탄스럽다. 약국과 한약국 분리, 교차고용금지가 관철될 때까지 약사회는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1개
  • 학부모1 2021.11.19 12:14 신고하기
    맨날 뛰어봐야 당신 입만 아풉니다
    약사법 개정해서 약사는 양약제제만 하시고 한약사는 한약제제만 파세요
    약사들이 한약제제까지 가져가려니 문제조
    한약사가 탄생전엔 약사가 한약제제까지 팔 수 있었지만 지금은
    약사법 수정하면 한약사들이 있는데 약사가 한약제제까지 팔면
    어건 대 모순일뿐만 아니라 약사법 수정도 못합니다
    외 잃고 외양간 고칠 생각 마시고 당신들도 내려 놓을건 내려 놓고 맘대로 떠벌리세요
    답글 아이콘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박영달 “한약사 개설약국, 잦은 처방약 변경 등 문제 심각”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박영달 “한약사 개설약국, 잦은 처방약 변경 등 문제 심각”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