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유럽 디지털 2021’, 유럽에 K-백신 소개
보건산업진흥원, 25~28일 온라인 개최…기술 파트너링 진행
이주영 기자 jylee@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0.21 10:4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자체 제작 세미나인 '한국의 코로나19 백신개발 현황 및 전략' 영상 모습.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오는 25~28일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BIO Europe Digital 2021’에서 우리나라의 백신 개발 현황을 소개하고 백신 및 원부자재 기업 등의 기술거래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6회를 맞이한 바이오유럽은 전세계 60여개국 글로벌 제약사와 생명공학 관련 기업 약 3,000여개사가 참석하는 유럽 최대 제약바이오 기술거래의 장이다. 

한국의 바이오기업과 진흥원은 K-방역에 대한 전 세계 높은 관심을 반영해 우리나라 코로나19 방역 정책과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에 대한 다수의 세션에 기획·참여한다.   

주요행사로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전략 및 백신개발’을 주제로 한 전문가 인터뷰에서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지영미 소장이 ‘한국 정부의 방역 정책과 국내 백신개발 기업지원에 대한 현장 스토리’를 이야기할 예정이다.

치료제 분야별 세션에서는 한미약품 R&D 본부 이영미 전무이사가 글로벌 제약기업들의 패널들과 함께 ‘mRNA 백신개발과 암치료제까지의 적용’을 주제로 한국 mRNA백신 개발 기술에 대한 글로벌 인지도 제고를 꾀한다.

제약바이오협회와 진흥원은 특별세션을 마련해 ‘한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을 전 유럽에 알릴 예정이다. 이 세션은 SK바이오사이언스, 에스티팜, 제넥신, GC녹십자 등 백신 개발 기업 발표와 성백린 백신실용화사업단장, 허경화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 대표, 명제혁 진흥원 상임컨설턴트가 패널로 참여하는 전문가 토론으로 구성된다.

진흥원은 국내 제약기업과 스타트업의 유럽연합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바이오유럽 내 온라인 한국관을 통해 국내 제약기업 46개사를 홍보하고, 혁신기술을 보유한 5개 창업 7년 미만 바이오벤처들의 기술 소개의 장도 마련했다.

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단 김용우 단장은 “그간 진흥원은 바이오유럽을 통해 우리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글로벌 파트너링을 지원해왔으며, 특별히 올해는 백신 및 원부자재 개발기업들의 파트너링과 정부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을 전 세계적으로 홍보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이 이번 바이오유럽을 통해 전략적 파트너사를 발굴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바이오 유럽 디지털 2021’, 유럽에 K-백신 소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바이오 유럽 디지털 2021’, 유럽에 K-백신 소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