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사 문제 끝까지” 경기도약사회, 홍보용 약 봉투 배포
박영달 회장 “약사 고유의 권리 침탈당해…바로잡을 것”
입력 2021.09.02 14:42 수정 2021.09.02 14:4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경기도약사회(박영달 회장)가 한약사(국)현안과 관련해 대국민 홍보용 약 봉투 50만장    을 제작, 경기도내 전 약국에 배포한다고 2일 밝혔다.

도약사회는 한약사에 의한 약사직능 침해행위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지난 5월 한국 갤럽을 통해 진행된 국민 여론조사를 발표한대 이어, 7월에는 대국민 홍보 차원에서 주요 일간지 1면에 홍보 광고를 게재한 바 있다.

경기도약사회 박영달 회장은 “여러 현안에 덮여 한약사 문제가 수면 아래에 있는 거 같지만 이는 착각이다. 지금 이 시간에도 법에 명시된 약사 고유의 권리가 한약사에 의해 침탈당하고 있다”면서 “잘못된 것은 의지를 가지고 바로 잡아야 한다. 한약사 문제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될 때까지 홍보사업을 비롯해 다양한 노력을 전개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경기도약사회 관계자는 “약국 한 곳당 약봉투 100매씩 배포할 예정”이라며 “추석 연휴 전까지는 배포가 완료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1개
  • ㅋㅋ 2021.09.02 15:05 신고하기
    법은 한약사에게 명확하게 "약국 개설권"을 줬다.
    "약국 개설권"을 왜 줬을까?
    약국은 일반의약품을 모두 판매할 수 있는 곳이거든. 그래서 한약사에게 법적으로 명확하게 "약국 개설권"을 준거야.
    절대로 "한약국" 개설권으로 제한해서 준게 아니지.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는 명백히 합법이다.
    만약 불법이라면, 현행 약사법령 위반으로 벌써 자격정지 면허취소 감이었을 것이다.
    일부 약싸개들의 저런 행동을 봐라. 대한민국 법이 한약사에게 보장하고 명시한 "약국 개설권"이라는 법적인 권리를 마치 불법인냥 거짓 선동을 하는데, 이게 요즘 피트약사들의 수준이다.
    답글 아이콘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한약사 문제 끝까지” 경기도약사회, 홍보용 약 봉투 배포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한약사 문제 끝까지” 경기도약사회, 홍보용 약 봉투 배포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