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바이오, 파킨슨병치료제 후보물질 미국 특허 등록완료
이권구 기자 kwon9@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0.06.04 22:58 수정 2020.06.05 07:2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주)퍼스트바이오테라퓨틱스(대표 김재은)는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물질 ‘FB-101’에 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취득한 미국 특허는 물질 특허로 2020년 6월 2일자로 미국 특허청 등록을 완료했으며, 동일 물질에 대한 공정 특허는 2019년 8월 마쳤다. 퍼스트바이오는 미국 특허 등록을 기반으로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일본, 유럽 등 전세계 주요 9개국에 대한 개별국 특허 등록을 진행중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에 취득한 물질 특허 주요 화합물인 FB-101은 퍼스트바이오가 자체 플랫폼을 활용해 first-in-class 신약으로 개발하고 있는 신약후보물질로, 타이로신 인산화효소 신호단백질인 c-Abl을 타깃으로 한다.

파킨슨병 환자 신경세포 안에서는 알파시누클레인 (a-synuclein)이 축적 응집되면서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를 손상시키게 되는데, 이전 연구에 따르면  c-Abl의 과다활성이 이에 관여돼 있다고 알려져 있다. FB-101은 선택성 및 뇌 투과성 면에서 우수함을 보이며, 전임상 연구를 통해 여러 파킨슨 질환모델에서 알파시누클레인 응집 저해 효과, 신경보호 효과 및 신경염증 억제 효과가 확인됐고, GLP독성 시험에서도 안전성이 입증돼  2019년 미국 FDA로부터 임상허가를 득해 미국에서 임상 1상이 진행중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재은 대표는 “회사가 특허 권리의 100%를 보유하고 있어, 이 물질이 first-in-class 신약으로 개발되면 큰 가치를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제니아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퍼스트바이오, 파킨슨병치료제 후보물질 미국 특허 등록완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퍼스트바이오, 파킨슨병치료제 후보물질 미국 특허 등록완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