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로봇 등 활용한 신의료기기 개발에 420억 지원
과기부·산업부·복지부·식약처, 융합기술개발사업 킥오프
입력 2018.07.25 10:2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정부가 '인공지능 맞춤형 의수', '가상현실 기반 뇌신경 재활기기' 등 인공지능․로봇을 활용한 신 의료기기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월 24일 서울 엘타워에서 '인공지능바이오로봇의료 융합기술개발사업 킥오프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바이오경제 혁신전략 2025’ 등 정부의 바이오-메디컬 육성정책에 맞춰 인공지능․바이오‧로봇 기술을 의료기기에 접목하여 신개념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범부처 협력 연구개발사업이다. 

원천연구→제품화→임상 및 인허가 등 의료기기 개발 전주기를 과기정통부․산업부․복지부․식약처가 함께 원스톱으로 지원하게 된다. 

과기정통부가 기초원천연구, 산업부는 상용화연구, 복지부는 임상, 식약처는 인허가 등을 담당하게 된다.

'3D 프린팅 활용 맞춤형 인공지능 의수', '가상현실 기반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등을 주제로 총 9개 연구팀에 대해 5년간 총 420억원이 지원된다.

인공지능 의수 개발 연구팀(연구책임자 김남권)’은 3D 프린팅과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맞춤형 의수를 개발한다. 

3D 프린팅을 이용하여 절단부위에 적합한 맞춤형 의수를 제작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환자의 생체신호를 분석하여 다양한 의수 동작을 구현 하는 것이 연구의 주요 목표이다.

또 기존의 소켓형 의수는 피부가 소켓과 접촉하여 지지대 역할을 하기 때문에 땀, 피부괴사 문제가 있었는데, 본 연구팀은 의수를 환자의 뼈에 직접 삽입하여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다.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개발 연구팀(연구책임자 김원석)’은 가상현실과 실시간 뇌활성도 모니터링 기술을 이용한 재활 의료기기를 개발한다.

뇌졸중에 따른 운동장해의 회복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재활훈련이 필수적이나, 기존 재활훈련은 치료사의 도움이 필요하여 충분한 치료시간의 확보가 어렵고 단순동작 위주의 훈련으로 환자의 참여도가 낮았다.

이에 가상‧증강현실(VR‧AR)을 활용한 콘텐츠를 통해 환자의 참여도 향상과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재활 의료기기를 구현 하고, 동시에 뇌활성도 모니터링을 진행함으로써 재활효과의 극대화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척추 수술용 증강현실 치료시스템, 현장진단 가능 인공지능 내시경 등 실제 의료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도 함께 진행된다.

정부는 혁신기술 기반의 신 의료기기가 시장으로 바로 진입되어 국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R&D 지원뿐만 아니라 인허가 지원 등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R&D 초기부터 신기술의 인허가를 위한 준비에 착수해 제품 개발 후 인허가 기준의 부재로 출시가 지연되는 상황을 사전에 예방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신의료기술평가, 보험수가 반영 등을 미리 준비하고, 의료기기 중개임상지원센터를 통해 임상시험과 실용화를 지원하게 된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인공지능(AI)·로봇 등 활용한 신의료기기 개발에 420억 지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인공지능(AI)·로봇 등 활용한 신의료기기 개발에 420억 지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