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한국제약산업 전반의 기술수준 향상과 경쟁력 강화에 큰 기여
입력 2017.05.18 11:58 수정 2017.10.16 09:3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김동연 이사장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강원도 삼척 출신으로 한양대학교 화학과를 졸업했으며 이후 아주대학교에서 석 박사 과정을 모두 마쳤다. 김동연 신약개발조합 이사장은 지난 2009년 일양약품사장직을 맡은 이후 현재까지 연임해 오고 있다.

김동연 이사장은 일양약품대표 및 중앙연구소장을 맡아 국산신약개발과 제품화 과정에서 뛰어난 독창성과 우수성을 발휘했으며 신약개발조합 이사장을 두차례 역임하며 한국제약산업 전반의 기술수준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통해 우리나라 제약산업 발전에 큰 공헌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동연 이사장의 수상 배경에는 무엇보다 국내에서 27개의 신약이 탄생하기까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의 기능과 역할이 큰 뒷받침이 되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되었기 때문이다. 김 이사장은 앞으로 더욱더 정진, 글로벌 제약강국이 되는데 큰 역할을 해 줄것으로 기대되고 있기도 하다

김일혁 동암약의상 심사위원장은 금년 동암약의상 후보로 추천된 인사들의 경우 능력과 업적이 출중한 분들이 많았지만 고심 끝에 심사위원 전원 합의로 김동연 일양약품 사장이자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을 동암 약의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동연 이사장은 2016년 현재 대한민국 제약산업과 의·약업계는 세계가 인정하고 있으며, 창의적인 R&D와 혁신적 신약개발로 인해 이제는 대한민국을 이끌어 가는 신수종 사업으로 정부에서도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러한 성과가 있기까지는 척박한 상황 속에서도 의지 하나만으로 버텨온 의·약업 선구자들의 공로와 헌신이 있었기 때문이며, 다음세대의 인류복지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기업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52회째를 맞은 동암 약의상은 지난 제51회 시상식까지 총 215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동암 약의상 수상자는 약학·제약·공직·약사발전·유통 등 각 분야에서 약업계 발전과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각계 인사들로부터 추천된 인사와 동 심사위원회에서 발굴한 후보자들 가운데 엄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본지 함용헌 회장을 비롯해 함성원 사장, 동암 약의상 심사위원회 김일혁 위원장, 수상자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김동연 이사장, 이철규 국회의원(무소속),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여재천 전무, 일양약품 김준겸 전무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