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번약국 정착, 이웃도시에서도 손님”
예림약국 (구미시 선산읍 이용민 약사)
입력 2015.10.20 07:08 수정 2015.10.20 14:4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5일장 서면 평소보다 매출 2배

이용민 약사

70㎡ 규모의 예림약국(대표약사 이용민)은 구미시 선산읍 시장 부근에 자리잡고 있다. 2011년 지금의 자리에 문을 열었다. 바로 옆 건물에 의원이 있어 처방조제도 어느 정도 있는 약국이다.

취재를 위해 약국을 방문한 날 우연찮게 옆 건물 의원 원장이 급성충수염(맹장염)으로 입원했다. 의원이 문을 열지 않자, 처방전을 들고 찾아오는 환자는 급격히 줄었다. 대신 ‘의원이 문을 안열었다. 무슨 일이 있냐’며 방문하는 환자가 대부분이다.

조제약을 받아든 한 할머니는 택시를 불러달라고 주문했다. 으레 그랬다는 듯 약국 종업원은 익숙하게 전화를 걸어 택시가 도착할 때까지 할머니와 담소를 나눴다.

2년 전에는 자동포장기도 들였다. 처방조제가 늘어나면서 선택한 일이다.

5일장이 들어서는 2일과 7일에는 약국에 업무부하가 상당하다. 이용민 약사는 “시장 인근이라 아무래도 일반의약품 매출이 적지 않다”며 “5일장이 서는 날에는 평소 보다 처방조제가 2배 가량, 일반의약품 판매도 2배 가량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농촌이라 약국을 방문하는 환자의 대부분은 70대 어르신들이다. 복약지도는 최대한 단순해야 한다. 별도로 복약안내문을 인쇄해 전달해 봐야 제대로 읽는 경우가 많지 않다. 글을 모르는 사람도 있다. 때문에 약에 따로 큰 글씨로 어떤 약인지 표시해서 전달한다.

한번에 처방되는 약이 많은 것도 하나의 이유다. 보통 혈압이나 당뇨, 관절 등 만성질환이나 노인성질환을 가진 경우가 대부분이라 여간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

일요일이 장날이면 대부분의 시내 약국이 문을 연다. 의원들도 마찬가지다. 그만큼 장날이 병의원과 약국에는 중요한 날이라는 얘기다.

지역의 휴일지킴이약국(당번약국) 운영은 모범적이다. 매주 일요일, 순서를 정해 적어도 1곳 이상의 약국은 문을 열고 있다. 일요일에 문을 여는 것이 정착되면서 김천이나 구미에서 약국을 방문하는 사람들도 생겼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이노텍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당번약국 정착, 이웃도시에서도 손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당번약국 정착, 이웃도시에서도 손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