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백신에 이어 국제적 망신 '후속타' 치는 대구시

일방적 기득권 행사로 2024년 주요 국제 이벤트 개최여부 빨간불

기사입력 2021-10-21 10:10     최종수정 2021-10-23 13:05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주요 국제 이벤트를 유치한 대구광역시에서 불거지고 있는 논란에 대해 해외 주최측이 상당한 우려와 경고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그러나 이를 인지하지 못한 대구시와 이해관계 단체의 행보로 인해 개최 여부가 점점 더 불투명해지고 있다.  지난 6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도입 논란에 이어 국제적 망신을 자초하는 후속타를 대구시가 연이어 치는 모양새다.

세계심포닉밴드앙상블협회(WASBE)는 글로벌 총회 개최지로 대구시를 지난 2019년 12월 최종 선정했다.  이후 대구시에서 벌어지고 있는 혼란스러운 양상을 간파한 WASBE는 2021년 4월 18일자 서한을 통해 상당한 우려와 경고 메시지를 동시에 전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WASBE라는 심포닉 밴드 전문가 단체에 대한 이해가 턱없이 부족한 대구시와 대구음악협회가 기득권을 행사하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국내 관악계는 WASBE의 대구시 선정이 현재 불거지는 논란의 출발점으로 보고 있다.  그 배경은 다음과 같다.  2년마다 열리는 WASBE 총회의 2023년 개최지 결정 심의에서 대구시 제안서가 지난 2019년 12월 제출됐다.  2023년 총회 장소의 최종 심의 및 선정은 2019년 12월 17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렸던 WASBE 최고결정기구 회의에서 이뤄졌다.   

총 43페이지 분량의 영문 제안서에는 2023년 총회를 적극 후원 및 지원한다는 의향이 담긴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의 공식 초대장이 포함됐다.  초대장 서명 일자는 2019년 11월 4일이다.  해당 제안서를 바탕으로 2019년 12월 시카고 회의에서 대구시를 대표했던 대구컨벤션뷰로 관계자가 발표했다.  그의 발표에는 다음 내용이 포함됐다.

첫 번째는 유치추진위원회에 대한 내용이다.  대구시 제안서에는 영문으로 'Local Organizing Committee'로 표기됐다.  여기서 'Local'은 행사 유치를 희망하는 지역 또는 도시를 뜻한다.   'Organizing'은 유치 추진이라는 목적 아래 결성됨을 의미한다.  위원회 의미의 'Committee'에는 2019년 12월 시점으로 총 12인이 위촉됐다.  여기에 이강일 계명대 교수 등 국내 WASBE 전·현직 회원 다수와 WASBE 회원이 아닌 전문가 및 이해관계자가 포함됐다.  

두 번째는 대구시가 한국 관악 음악의 탄생지(birthplace)로 묘사된 점이다.  발표는 대구 최초의 음악 악단이 1915년, 이어 대구 최초의 30인조 금관악단이 1919년 창단했음을 소개했다.  한국 관악의 중심지로서 대구시가 100년에 달하는 풍부한 역사와 유산을 지녔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유산을 배경으로 대구시 초중고 및 대학의 관악 앙상블 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다는 점도 부각됐다.

상기 내용을 비중 높게 참고했던 WASBE는 대구시를 2023년 총회 개최지로 최종 결정했다.  참고로 2019년 총회는 스페인 발렌시아주 부뇰에서 열렸고 2021년 총회는 체코 프라하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2020년 초반 코로나19 확산과 팬데믹 여파로 2021년 프라하 총회는 2022년으로, 그리고 2023년 대구 총회는 2024년으로 각각 1년 연기됐다.

총회 유치 이후 대구시와 이해관계 선상의 대구음악협회는 2020년 10월 19일자 이메일로 "대구 지역단체위원회"가 결성되었음을 WASBE에 알렸다.  대구음악협회는 해당 위원회를 영문으로 "Daegu local organizing committee(LOC)"라고 표기했다.  통상적으로 유치 이후 시점의 LOC는 행사 준비위원회 또는 행사 조직위윈회를 의미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이 다소 늦춰졌으나 대구 LOC가 새로 출범됐고 위원회 수장은 당연직 대구음악협회장이라고 알렸다.

대구음악협회장은 WASBE 회원이 아니다.  아울러 대구음악협회는 ‘음악'이라는 광범위 개념을 포괄하는 단체로 심포닉 밴드에 대한 이해 및 전문성이 부족하다.  2024년 WASBE 총회의 호스트이자 후원 역할의 대구시도 마찬가지로 관련 전문성이 부족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구시와 대구음악협회는 WASBE를 ‘세계관악협회’로, 그리고 총회를 '세계관악축제'로 오도하고 민간 차원 행사에 대한 주도권 및 기득권을 행사하고 있다.

2020년 10월 19일 시점에서 대구 LOC 준비위원 또는 조직위원에 대한 공식 명단은 존재하지 않았다.  해당 명단은 1년 가까운 진통 끝에서야 2021년 8월 25일 가까스로 확정됐다.  중요한 점은 확정일 이전까지 대구음악협회는 실체도 없는 대구 LOC가 존재한다고 WASBE를 오도한 것이다.  그리고 대구 LOC를 대표한다는 대구음악협회와의 수 개월에 걸친 이메일 교신에서 WASBE는 뭔가 잘못되고 있음을 간파했다.

그 결과 WASBE 콜린 리처드슨 차기 회장은 2021년 4월 18일자 서한에서 다음을 언급했다.  그는 2022년 7월 예정된 프라하 총회의 메인무대 공연에서 차기 개최지인 대구시에 기반을 둔 심포닉 밴드 또는 앙상블이 신청조차 안 했던 점을 들었다.  WASBE 공식 웹사이트, 프라하 LOC 웹사이트, 소셜미디어 및 WASBE 회원 이메일 소식지 등 여러 채널을 통한 사전 안내에도 불구하고 대구에서 단 한 건의 신청도 없었음을 지적했다.

그의 지적에는 여러 의미가 있다.  우선 대구음악협회가 당시 존재했다고 주장하는 대구 LOC에 WASBE라는 심포닉 밴드 단체를 잘 이해하고 또한 총회 성격을 잘 이해하는 전문가가 부재하다는 심각한 우려가 표출됐다.  단 한번이라도 이전 총회에 참석했던 WASBE 회원 또는 전문가가 대구 LOC에 관여했더라면 메인무대 공연의 신청 누락이라는 다소 어이없는 상황은 피했을 것이다.

아울러 한국 관악 음악의 탄생지로 묘사된 대구시와 대구음악협회가 과연 심포닉 밴드에 대한 진정성이 있는지에 대한 강한 의구심도 표출됐다.  WASBE 총회의 메인무대 공연은 관심과 열정이 있는 전 세계 밴드라면 누구나 인지하고 또한 신청할 수가 있다.  예로 2022년 프라하 총회 개최에 앞서 WASBE는 수십 건에 달하는 열띤 참가 신청을 받았다.  그럼으로써 한국 서울의 ‘코리안 윈드 오케스트라’가 국내팀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하지만 차기 개최지인 대구시에 기반을 둔 밴드 중에서는 단 한 건의 신청조차 없었다.  이는 관악에 대한 대구시의 진정성 문제로 귀결됐다.

결론적으로 리처드슨 차기 회장은 대구시와 대구음악협회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서한에서 그는 "WASBE와 수십 년 간 함께한 이강일 교수의 노력으로 한국에서 100개가 넘는 관악 콘서트가 전국 규모 컴퍼티션 및 한국관악협회(KBA) 관련으로 열린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다수의 과거 WASBE 총회에 참석했던 이 교수와 KBA 회원들은 다년간의 교류를 통해 총회 성격을 파악(know)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구 총회와 관련한 소통 채널을 단순화하고 소통 속도를 올리기 위해 WASBE는 협회 회원이자 동시에 KBA 회원인 이강일 교수 외 2인과 직접 협력할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냈다.  차기 회장 명의로 강한 우려와 경고 메시지를 모두 담은 서한이 전달된 것이다.

그로부터 4개월이 지난 8월 25일이 돼서야 대구 LOC 조직위원 명단이 가까스로 확정됐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총 13인으로 구성된 대구 LOC 조직위원 명단이 25일 이후 시점에 대구시 권영진 시장에게 보고됐다.  공식 소통 채널에 대한 논란이 일단락된 듯 보이지만 국내 관악계의 우려는 지속되고 있다.  예로 조직위원으로 추대됐던 국내 WASBE 전·현직 회원의 고사가 연이어 불거지면서 대구 LOC 조직위원 중 WASBE를 이해하는 전문가 비중이 현저히 줄어드는 이유에서다.

총회 개최권을 보유하고 있는 WASBE는 대구시에서 현재진행형으로 불거지는 논란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개최지 선정 이후 그 결정이 전격적으로 번복된 예전 사례도 있다.  국내 관악계 관계자는 "지난 6월의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도입 논란에 이어 국제적 망신을 자초하는 후속타를 대구시가 연이어 치고 있다"고 현 상황을 평가했다.


------------------------------------------------------


Daegu Vying for Back-to-Back World-Class Embarrassment
Hostship for 2024 WASBE International Conference at Emergent Risk 

October 21st, 2021
Reported by Lee Jong-un, yakup.com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comprised of experts from worldwide is expressing deep concerns and warnings towards controversy raging in the Daegu Metropolitan City in Korea.  The city has been selected as the host city of an upcoming world-class event lead by that organization.  However, the mayor, city officials and certain group of stakeholders do not seem to be aware of these concerns and warnings, and it is increasingly becoming unclear whether the event will actually be held as planned.  Following the recent controversy over the Daegu mayor's false claim that he could directly source Pfizer's Covid-19 vaccines back in June of this year, Daegu is clearly making a back-to-back homerun that scores a huge world-class embarrassment.

Back in December of 2019, World Association for Symphonic Bands and Ensembles (WASBE) officially selected Daegu as the host city for its biennial international conference.  Since then, WASBE noticed instances of confusions and chaos arising from the host city, and duely expressed concerns and warnings in an official letter dated April 18th, 2021.  Despite of these clear and present actions taken by the organizer, the city officials and the Daegu Music Association without the subject matter expertise continue to exercise their vested interests, thus causing a controversy as a result.         

The domestic wind music expert community in Korea sees WASBE's selection of Daegu as the starting point of the current ongoing controversy.  The background is as follows.  Daegu representations submitted a bid proposal in December 2019 in order to host the WASBE biennial international conference planned in 2023.  The final review and selection process of the 2023 conference host was held at the WASBE executive board meeting in Chicago, USA, on December 17th, 2019. 

The 43-page bid proposal written in English included an official letter of invitation signed by Mayor Kwon Young-jin dated November 4th, 2019.  The mayor's letter included an intention, as well as commitment, to actively support the 2023 WASBE conference.  As part of the city representations, an official from the Daegu Convention Bureau made an in-person bid proposal in front of WASBE executive board members in Chicago.  The bid presentation included the following key points.

The first point is about the local organizing committee (LOC) and the committee panels.  The 43-page bid documentation included a two-page section titled "local organizing committee", and listed twelve committee panels at the time of bid process.  Keeping in mind that this was a bid proposal, the word "local" refers to the town or city with intent to host the event.  The word "organizing" means those organized with that specific intent.  For the word "committee", at the time of bid there were 12 committee panels including current and former WASBE members, subject matter experts, and other stakeholders such as the city representations.  Profession Lee Kang-il of Keimyung University in Daegu, who is a current WASBE member, was included as well.

The second point is that in the bid Daegu was described as the birthplace of Korea's wind music.  The bid proposal highlighted that the first music band in Daegu was launched in 1915, followed by the city's first 30-member brass band in 1919.  As the center of Korea's wind music, it was emphasized that Daegu indeed has a rich history and heritage spanning over 100 years.  Based on such backgrounds, it was also highlighted that the city has the most number of wind ensembles at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nd universities.

With above points in mind, WASBE finally decided Daegu as the host for the biennial conference in 2023.  For reference, the 2019 conference was held in Buñol, Valencia, Spain, and the 2021 conference was scheduled to be held in Prague, Czech Republic.  However, due to the spread of Covid-19 in 2020 and the pandemic situation, the Prague conference scheduled in 2021 is postponed to 2022, and the Daegu conference scheduled in 2023 to 2024.

After winning the bid, the city officials and the Daegu Music Association notified WASBE by email dated October 19th, 2020 that the "Daegu local organizing committee (LOC)" had officially been formed.  Usually, the LOC formed after winning the bid has a specific purpose of event organization and preparation.  The Daegu Music Association mentioned in the email that the schedule had been delayed due to Covid-19 but the Daegu LOC was newly formed, and that the LOC chairperson is ex officio the chairperson of the Daegu Music Association.

The chairperson of the Daegu Music Association is neither a current/former WASBE member nor a subject matter expert.  In addition, the association is an entity that encompasses a broad concept of music, and thus lacks expertise in symphonic bands and ensembles.  Likewise, the city officials without the subject matter expertise are expected to assume the roles of host and generous sponsor of the 2024 conference.  However, the city officials and the Daegu Music Association mistakenly described WASBE as "World Wind Music Association" and the biennial conference as "World Wind Music Festival" in official communications written in Korean.  Lacking the expertise, these parties have inappropriately taken the initiative, and have inappropriately exercised their selfish interests towards the event exclusive for the symphonic bands and ensembles.

Neither the Daegu LOC nor the committee panels officially existed at the time of October 2020.  In fact, the Daegu LOC and the committee panels were officially formed on August 25th, 2021, after nearly a year of confrontations and conflicts.  The important point is that the city officials and the Daegu Music Association clearly misled WASBE in all of official correspondences made before August 25th, 2021, that Daegu LOC existed and was in full operation.  And, from those correspondences lacking subject matter expertise and knowledge, WASBE noticed that something was seriously going in the wrong direction.

Consequently, WASBE President-Elect Colin Richardson stated in a letter dated April 18th, 2021 that "this (2022 Prague) conference will feature 14 concerts by outstanding band from around the world...unfortunately, no bands from Daegu applied to perform on the mainstage.  We don't know why they didn't apply".  She pointed out that, despite advance notices made through various channels, there was not a single application from Daegu.  

Her comments have several underlying messages.  First of all, deep concerns were expressed towards the so-claimed, in fact nonexistent Daegu LOC, and that it was not represented by subject matter experts such as current/former WASBE members based in Korea.  Had current/former WASBE members or an expert with prior networking experiences represented the Daegu LOC, a rather absurd "not a single application from Daegu" and "we don't know why they didn't apply" situations would have been avoided.

In addition, strong doubts were expressed as to whether "the birthplace of Korea's wind music" Daegu and the Daegu Music Association were truly sincere towards symphonic bands and ensembles.  As the WASBE president-elect pointed out, the mainstage performance at the WASBE conference is a world-class event that is well recognized by symphonic bands and ensembles from all over the world.  For instance, prior to the 2022 Prague conference, WASBE received numerous enthusiastic applications vying for the mainstage performance.  As a result, the Korean Wind Orchestra based in Seoul, Korea was selected as the only Korean band representation.  Without a single application from Daegu, this raised strong doubts towards Daegu's sincerity, enthusiasm and authenticity towards the wind music.
  
In conclusion, President-Elect Richardson showed a strong distrust towards Daegu and the Daegu Music Association.  In the letter she said "we know that over 100 concerts are already in place in the nationwide competitions and exchanges of KBA (Korea Band Association), through Professor Kang-il Lee, who has been involved with WASBE for many years".  She added "many of the Korean KBA performers, including Professor Lee, are now considered friends, as they have attended multiple WASBE conferences in locations around the world: they know about our events".   The key words here are "they know".

Then, in order to simplify and speed-up communication channels for the 2024 Daegu conference, WASBE made an official position that it would directly work with Professor Lee and two other designees.  This was indeed a letter that contained both deep concerns and clear warnings signed by the WASBE president-elect.

About four months later, on August 25th, 2021, the Daegu LOC and the committee panels were finally formed with confirmation.  Based on our editorial investigation, a list of thirteen panels for the Daegu LOC was reported to Mayor Kwon Young-jin after that date.  Although the controversy over the Daegu LOC seems to have been resolved, deep concerns from the domestic expert community do persist.  This is because more and more expert panels, including current/former WASBE members, decide to breakaway from the Daegu LOC, and the expert representation within the Daegu LOC is continually diminishing as a result.

Armed with an exclusive right to hold its international conference and to designate the host city, WASBE is closely monitoring the ongoing controversy raging in Daegu.  In the past, there were instances where the host city designation was decisively overturned by WASBE.  An expert from the domestic wind music community evaluated the current controversy, by saying "not long after the controversy over the Pfizer's Covid-19 vaccine in June, Daegu is hitting a back-to-back homerun that scores a huge world-class embarrassment".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루토리 추천 반대 신고

대구시와 무능력한 대구음협이 합작하여 저지른 무능력의 사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네요~
대구음협은 대구음악인을 대표하는 기구가 안된지는 이미 오래전부터의 일이지요~
대구음협회장은 음악회 프로그램을 제작하던 조그마한 음악기획사를 운영하는 이름을 듣도 보도 못한 사람입니다~
음협을 그사람의 사업 일환으로 운영하고 있으니 ~
오호 통제라~!
대구음악인은 아무도 인정하지않고 있고, 그래서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습니다~
대구음협, 해체만이 답입니다~!
(2021.10.21 11:14)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2

등록

영감왜불러
팩트체크한 뉴스인걸까… 아니면 오랜세월 그랬던거처럼 누구로부터 제보를 받은 뉴스인가 ㅋㅋㅋ 세월이 지나도 레퍼토리 변하지않네 누구탓하는겈ㅋㅋㅋㅋㅋ (2021.12.01 13:53) 수정 삭제
zFPWdwPk
1 (2021.10.21 11:35) 수정 삭제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Solution Med Story
lactodios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퍼슨 - 포비딘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60>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 제56회 / 2020년도>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가 제56회 동암 약의상을 ...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파킨슨병도 당뇨나 고혈압처럼 관리가 가능한 병"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치매 및 파킨슨병과 같...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