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의료재단,두에이아이와 ‘염색체 정렬-판독 AI 솔루션’ 개발
세포분열 중기 상태 염색체 이미지 분석... 염색체 수적, 구조적 이상 여부 판단
입력 2020.07.08 09:50 수정 2020.07.08 09:5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GC녹십자의료재단(원장 이은희)은 메디컬 인공지능(AI) 플랫폼 기업 두에이아이(대표 최용준)와 함께 ‘염색체 정렬 및 판독 인공지능 솔루션’을 공동개발한다고 8일 밝혔다. 두에이아이는 공동 창업자이자 CTO인 도신호 교수가 소속된 하버드 메디컬 스쿨(MGH)과 파트너십을 가진 인공지능 플랫폼 기업이다.

‘염색체 정렬 및 판독 인공지능 솔루션’은 세포분열 중기(Metaphase) 상태의 염색체 이미지를 분석하여 염색체의 수적, 구조적 이상 여부를 판단하는 AI 기반의 솔루션이다. 염색체 분석을 자동화해 기존 대비 획기적인 소요시간 단축을 목표로 하며, 이와 관련한 연구 결과를 논문 사전 게재 사이트인 '바이오 아카이브(bioRxiv)'에 보고하고 관련 특허 2개를 출원했다.

재단에 따르면 ‘염색체 정렬 및 판독 인공지능 솔루션’은 염색체를 빠르고 정확히 분석할 수 있는 AI가 내장된 클라우드 기반 기술로, 임상병리사의 정렬 및 판독 결과와 전문의의 임상 소견 등을 고려한 종합적 해석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검사 및 판독 과정에 참여하는 구성원들간의 커뮤니케이션에 있어 다수의 사용자가 접속하여 참여함으로써, 시간적․물리적 제약을 최소화시킬 수 있다. 이와 함께 작업 할당이나 작업량 등 업무의 진행과정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이미나 GC녹십자의료재단 전문의는 “염색체 검사는 전처리부터 판독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과정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는 노동집약적인 검사로, 이로 인해 검사자와 판독자의 숙련도가 검사결과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며 “ 두에이아이와 협업을 통해 염색체 검사업무 효율성과 정확성을 향상시키고 환자에게 보다 양질의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아 두에이아이 서비스 기획 선임 매니저는 “이번 솔루션은 세포 이미지 선별 및 핵형 분석(Karyotyping) 과정에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작업 소요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키고 판독 결과를 한눈에 식별 가능한 형태로 가공하여 제공함으로써 빠르고 정확하게 임상적 소견을 판단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워크플로우를 통해 향상된 생산성과 협업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GC녹십자의료재단,두에이아이와 ‘염색체 정렬-판독 AI 솔루션’ 개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GC녹십자의료재단,두에이아이와 ‘염색체 정렬-판독 AI 솔루션’ 개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