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훈 대한약사회장 "한약사 문제, 新 돌파구 마련 등 차분히 진전"
복지부-식약처 등 유관 기관과 논의 이어가고 있어
'예전과 다른 분위기' 강조..."새로운 방법 찾고 있다"
변호사 등 포함된 전담 조직 구축하고 대응책 모색 중
입력 2024.04.15 06:00 수정 2024.04.15 06:0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최광훈 대한약사회장이 12일 전문언론 브리핑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약업신문

대한약사회 최광훈 회장이 한약사 문제와 의약품 품절 사태 등 약사 현안들을 차분히 풀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최광훈 회장은 12일 대한약사회 출입기자단과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약사 현안들에 대응하기 위한 약사회의 활동 사항을 설명했다.

약사사회의 가장 큰 현안은 한약사의 일반의약품 판매와 관련한 직능 갈등이다. 지난해 말에는 경기도 광명시에서 한약사가 대형 약국을 인수해 적극적인 일반의약품 판매 및 약사를 고용해 의약품 처방도 소화하겠다는 뜻을 밝혀 지역약사회가 1인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최광훈 회장은 올해 초 한약사 문제와 관련해 꼭 성과를 내는 한 해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올해 1분기가 지난 시점에서 기존과 다른 방법으로 한약사 문제를 풀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라는 설명.

최 회장은 “한약사 문제는 다양한 해법을 찾고 있지만, 진전이 더디다”며 “작년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부 조규홍 장관이 호르몬제는 한약사 면허 범위로 보기 어렵다고 한 답변을 바탕으로 문제를 풀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취임 이후 한약제제를 어떻게 구분할지 많이 고민하고 준비했다”며 “그동안 했던 고민을 바탕으로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약사회는 한약사 문제를 풀기 위해 전담 조직도 구성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한약사 문제를 풀기 위해 자체적으로 소위원회와 같은 조직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며 “변호사 2인을 포함한 조직을 중심으로 법적 해결책 찾기 등 대안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활동 내용과 진전 사항을 지금은 밝힐 수 없다”며 “과거보다 진전됐으며, 나아가고 있음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약국가를 흔들었던 의약품 품절 문제와 관련해서는 품절 약 민관협의체 상설 법안 통과를 염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최 회장은 “약사회장으로서 품절 약 문제를 풀기 위해 다양하게 노력하고 있지만, 고생하는 회원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의약품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해 정부에 행정적 지원을 요구했고, 국회에도 관련 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약품 품절 문제는 복합적인 원인이 있기에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하며 풀고 있고, 이를 강화하기 위해 법안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의약품 부족 사태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나 복지부도 총체적인 대응을 함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21대 국회 임기가 끝나기 전에 임시국회가 한 번 열릴 수 있다는 말이 나오는데, 이때 법사위에 계류 중인 법이 통과하길 바란다”며 “의약품 품절 사태가 빨리 풀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약사회는 22대 국회에 약사 출신 국회의원이 21대 국회에 비해 부족한 점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최 회장은 “22대 총선을 보며 약사 출신 국회의원이 1명 당선된 점은 개인적으로 안타깝다”며 “비례대표 후보에도 약사 출신 인사들이 선정되지 못한 부분은 생각할 부분이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취임 이후 약사 현안 해결을 위해 국회와 소통하며 제도 개선을 노력해 온 경험이 있다”며 “이를 토대로 새로운 국회 환경에서도 약사 현안을 풀기 위한 입법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3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최광훈 대한약사회장 "한약사 문제, 新 돌파구 마련 등 차분히 진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최광훈 대한약사회장 "한약사 문제, 新 돌파구 마련 등 차분히 진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