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 이헌정 교수, 대규모 아시아인 양극성 장애 유전체 연구 개시
미국 하버드-MIT 대학 등과 공동...5개국 동시 진행
입력 2022.11.30 08:5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이헌정 교수(정신건강의학과)가 미국 하버드, MIT 대학 등과 공동으로 대규모 아시아인 양극성 장애 유전체 연구를 개시했다고 30일 밝혀ㅆ다. 병원은 이번 연구가 아시아인 양극성 장애의 원인규명과 진단, 치료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흔히 조울증이라고 부르는 양극성 장애는 우울증상태와 조증상태가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세계 인구의 1~2%의 사람들이 양극성장애를 겪는다.
 
양극성 장애는 유전병은 아니지만 다양한 유전적 요인이 발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다양한 유전적 요인들을 확인하는 것이 근본적인 치료 및 예방법 개발에 중요하므로 전세계적으로 많은 연구자들이 관련 유전체 연구에 관심을 갖고 있다.
 
학계에서 정신질환 유전체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지만 연구에 참여하는 대상자 중 아시아인은 10%밖에 되지 않는다. 아시아인이 세계 인구의 60%를 차지하는 비율로 볼 때 이는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연구 참여자 대부분이 유럽계 혈통이기에 아시아인의 특성이 누락돼 연구결과를 인류 전체에 바로 적용할 수 없다는 것이 큰 우려였다.
 
‘아시아 양극성 유전학 네트워크(A-BIG-NET)’ 연구단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획했다. A-BIG-NET 연구단은 2022년 말부터 향후 5년간 양극성 장애로 진단된 2만7500명의 환자와 1만5000명의 정상대조군으로부터 유전체정보와 의료정보, 인구, 경제, 사회학적 특성 등을 조사하고 분석하는 것이 목적이다.
 
전체 총괄 연구책임자는 미국의 하버드대학-MIT 브로드연구소의 하이랑 황 교수와 버지니아 커먼웰스 대학의 케네스 켄들러 교수이며, 이밖에 존스홉킨스대학, 인도국립정신건강신경과학연구소, 인도과학연구소, 싱가포르정신건강연구소, 국립대만대학교 등 세계적인 연구기관들이 함께 참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의 이헌정 교수가 연구책임자, 삼성서울병원의 백지현 교수가 공동연구책임자로 참여한다.
 
이헌정 교수는 “그동안 아시아에서는 한 번도 시행하지 않은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대규모 양극성장애 유전체 연구”라고 설명하며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울산대학교 등 국내 40여개의 기관이 참여하는 한국기분장애유전체컨소시엄(KOMOGEN)을 통해 연구를 성공으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고대안암 이헌정 교수, 대규모 아시아인 양극성 장애 유전체 연구 개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고대안암 이헌정 교수, 대규모 아시아인 양극성 장애 유전체 연구 개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